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속옷 차림의 여성을 배경으로 빨간색 승용차가 놓여있다. 새 차를 구입하라는 광고이다. 큼지막하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익산 육고기 가공업체서 불…인명 피해 없어
입력 2017.01.14 (18:54) | 수정 2017.01.14 (19:04) 인터넷 뉴스
익산 육고기 가공업체서 불…인명 피해 없어
육고기 가공업체에서 불이 나 공장 한 동을 모두 태웠으나, 휴일이라 근무자가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14일 오후 3시 27분 쯤 전북 익산시 금마면의 한 육고기 가공업체에서 불이 났다. 불은 490여㎡ 공장 한 동을 다 태운 뒤 2시간 만에 진화됐다. 해당 업체는 휴일이라 근무자가 없어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이 나자 소방차 14대와 소방관 40명이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익산 육고기 가공업체서 불…인명 피해 없어
    • 입력 2017.01.14 (18:54)
    • 수정 2017.01.14 (19:04)
    인터넷 뉴스
익산 육고기 가공업체서 불…인명 피해 없어
육고기 가공업체에서 불이 나 공장 한 동을 모두 태웠으나, 휴일이라 근무자가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14일 오후 3시 27분 쯤 전북 익산시 금마면의 한 육고기 가공업체에서 불이 났다. 불은 490여㎡ 공장 한 동을 다 태운 뒤 2시간 만에 진화됐다. 해당 업체는 휴일이라 근무자가 없어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이 나자 소방차 14대와 소방관 40명이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