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12만명 경찰 조직에 차관급이 딱 한 명인 데, 인원이 10분의 1도 안되는 검찰에는 50명이라는 게 말이 되나요”현직 경찰 간부인...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절벽 사이 갈라진 틈, 그 속에 수리부엉이(멸종위기2급, 천연기념물 324호)가 있습니다. 눈을 반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英 총리, ‘트럼프 X파일’ 英정부 연루설 부인
입력 2017.01.14 (18:57) | 수정 2017.01.14 (19:04) 인터넷 뉴스
英 총리, ‘트럼프 X파일’ 英정부 연루설 부인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약점이 담긴 이른바 '트럼프 X파일' 스캔들에 영국 정부가 연루돼 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메이 총리는 1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잘못된 생각"이라며 "이 문건을 생산한 개인이 수년간 영국 정부를 위해 일하지 않았다는 것이 완전히 명백하다"고 답했다고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앞서 텔레그래프는 워싱턴의 고위소식통들을 인용해, 영국 해외정보 담당 비밀정보국(MI6) 전직 요원 크리스토퍼 스틸(52)이 문제의 문건을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스틸은 해당 문건을 미 연방수사국(FBI)에 넘겨주기 전에 정보의 예민성을 고려해 영국 정부 관리들에게 FBI와 접촉해도 되는지에 대한 허가를 요청했으며, 영 정부가 이를 허락했고 총리실도 그 내용을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텔레그래프는 스틸이 자신이 수집한 정보가 '충분히 심각하다'고 판단한 후 영국 정부의 승인 없이 FBI에 갔다고 정정해 보도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전날 트위터에 "나에 대한 가짜 주장들이 내 정적들, 그리고 고소당할까 두려워하고 있는 실패한 스파이에 의해 함께 만들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순전히 정치 공작원들, 즉 민주당과 공화당 양쪽의 인사들이 지어낸것" "가짜뉴스다. 러시아도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아마도 정보당국이 증거도 없고 앞으로도 계속 없으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그 가짜 주장들을 흘렸을 수 있다" 등의 글들을 쏟아냈다.
  • 英 총리, ‘트럼프 X파일’ 英정부 연루설 부인
    • 입력 2017.01.14 (18:57)
    • 수정 2017.01.14 (19:04)
    인터넷 뉴스
英 총리, ‘트럼프 X파일’ 英정부 연루설 부인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약점이 담긴 이른바 '트럼프 X파일' 스캔들에 영국 정부가 연루돼 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메이 총리는 1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잘못된 생각"이라며 "이 문건을 생산한 개인이 수년간 영국 정부를 위해 일하지 않았다는 것이 완전히 명백하다"고 답했다고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앞서 텔레그래프는 워싱턴의 고위소식통들을 인용해, 영국 해외정보 담당 비밀정보국(MI6) 전직 요원 크리스토퍼 스틸(52)이 문제의 문건을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스틸은 해당 문건을 미 연방수사국(FBI)에 넘겨주기 전에 정보의 예민성을 고려해 영국 정부 관리들에게 FBI와 접촉해도 되는지에 대한 허가를 요청했으며, 영 정부가 이를 허락했고 총리실도 그 내용을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텔레그래프는 스틸이 자신이 수집한 정보가 '충분히 심각하다'고 판단한 후 영국 정부의 승인 없이 FBI에 갔다고 정정해 보도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전날 트위터에 "나에 대한 가짜 주장들이 내 정적들, 그리고 고소당할까 두려워하고 있는 실패한 스파이에 의해 함께 만들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순전히 정치 공작원들, 즉 민주당과 공화당 양쪽의 인사들이 지어낸것" "가짜뉴스다. 러시아도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아마도 정보당국이 증거도 없고 앞으로도 계속 없으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그 가짜 주장들을 흘렸을 수 있다" 등의 글들을 쏟아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