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서울·수도권 대설주의보 해제…출근길 큰 혼잡
서울·수도권 대설주의보 해제…출근길 큰 혼잡
새벽부터 서울에 내리기 시작된 눈은 지금 대부분 그쳤습니다. 다만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쌓여있던 눈...
“하루 10시간 이상 앉아있으면 8년은 더 빨리 늙어요”
“하루 10시간 이상 앉아있으면 8년 더 빨리 늙어요”
하루에 10시간 이상 앉아있는 여성은 8년은 더 빨리 늙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하루 대부분을 앉아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특검, ‘비선진료’ 이병석·‘블랙리스트’ 박준우 소환
입력 2017.01.14 (19:00) | 수정 2017.01.14 (19:2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특검, ‘비선진료’ 이병석·‘블랙리스트’ 박준우 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특검팀이 '비선진료'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연루된 관계자들을 잇따라 소환했습니다.

특검 사무실 연결합니다.

이승재 기자!

<질문>
오늘 특검팀은 누구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나요?

<답변>
네, 박영수 특검팀은 오늘 오후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을 소환했습니다.

특검팀은 대통령 주치의였던 이 원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진료'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원장을 상대로 특검은 박 대통령이 무자격자들에게 불법 의료시술을 받았는지 추궁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박 전 수석에게 블랙리스트의 작성을 지시한 윗선이 있었는지 추궁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블랙리스트 작성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정관주 전 문체부 차관과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도 함께 불러 조사 중입니다.

<질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언제쯤 결정 되나요?

<답변>
네, 특검팀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내일이나 그 이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특검은 이 부회장에 대해 뇌물 공여와 위증 혐의를 함께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부회장이 최 씨 일가에 지원한 자금의 성격이 뇌물이 될지 아니면 제3자뇌물이 될지에 대해 마지막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이 부회장 뿐만 아니라, 미래전략실 최지성 부회장 등 삼성그룹 고위급 임원들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도 함께 논의하고 있습니다.

삼성 측은 대통령의 강요와 압박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지원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데요.

특검이 구속영장을 청구할 경우 법원에서 치열한 법리다툼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특검, ‘비선진료’ 이병석·‘블랙리스트’ 박준우 소환
    • 입력 2017.01.14 (19:00)
    • 수정 2017.01.14 (19:23)
    뉴스 7
특검, ‘비선진료’ 이병석·‘블랙리스트’ 박준우 소환
<앵커 멘트>

특검팀이 '비선진료'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연루된 관계자들을 잇따라 소환했습니다.

특검 사무실 연결합니다.

이승재 기자!

<질문>
오늘 특검팀은 누구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나요?

<답변>
네, 박영수 특검팀은 오늘 오후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을 소환했습니다.

특검팀은 대통령 주치의였던 이 원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진료'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원장을 상대로 특검은 박 대통령이 무자격자들에게 불법 의료시술을 받았는지 추궁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박 전 수석에게 블랙리스트의 작성을 지시한 윗선이 있었는지 추궁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블랙리스트 작성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정관주 전 문체부 차관과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도 함께 불러 조사 중입니다.

<질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언제쯤 결정 되나요?

<답변>
네, 특검팀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내일이나 그 이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특검은 이 부회장에 대해 뇌물 공여와 위증 혐의를 함께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부회장이 최 씨 일가에 지원한 자금의 성격이 뇌물이 될지 아니면 제3자뇌물이 될지에 대해 마지막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이 부회장 뿐만 아니라, 미래전략실 최지성 부회장 등 삼성그룹 고위급 임원들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도 함께 논의하고 있습니다.

삼성 측은 대통령의 강요와 압박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지원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데요.

특검이 구속영장을 청구할 경우 법원에서 치열한 법리다툼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