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 ‘진실’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시화호 터줏대감 수리부엉이 실종…범인은?
시화호 터줏대감 수리부엉이 실종…범인은?
날개를 편 수리부엉이, 양 끝 길이가 2m에 이릅니다. 독특한 깃털 구조를 갖춰 날 때 소리가 거의 없습니다. 어둠 속에서 소리 없이 접근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매체 “ICBM 시험발사 머지않아 진행”
입력 2017.01.14 (19:40) | 수정 2017.01.14 (20:06) 인터넷 뉴스
北 매체 “ICBM 시험발사 머지않아 진행”
북한 선전 매체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에 대해 "머지않아 진행될 것"이라며 이는 정치적 목적을 위한 '흥정물'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인터넷 선전매체인 '메아리'는 웹사이트에 게재한 문답 형식의 글에서 "대륙간탄도로켓(미사일)의 시험발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머지않아 진행될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켓 시험 발사는 그 어떤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흥정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매체는 또, ICBM 발사에 대해 "오직 민족의 존엄과 위상을 떨치고 나라와 겨레의 운명을 지키며 미국과 그 추종 세력들에게는 무서운 철추를 안길 역사적 사변으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누구도, 그 어떤 제재와 압박, 회유와 설복도 우리의 이러한 단호한 결심은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북에서 정말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쏠 건가요'라는 제목의 이 글은 메아리 웹사이트의 '물어보세요' 코너에 게재됐다.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회사원이라고 소개한 인물이 "북한은 정말 ICBM을 쏠 것이냐"고 묻는 질문에 답하는 형식이다.

북한은 김정은이 지난 1일 육성 신년사에서 "ICBM 시험발사 준비사업이 마감단계"라고 밝힌 이후 각종 매체 등을 통해 ICBM 관련 언급을 잇달아 내놓으며 위협 수위를 구체화하고 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개인필명 논평에서 "ICBM 발사는 시빗거리가 될 수 없다. (북한은) 노선과 정책을 그 누구의 눈치를 보아가며 세운 적이 없다"며 최고 수뇌부가 결심하는 '임의의 시각·장소'에서 발사를 감행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되풀이했다.
  • 北 매체 “ICBM 시험발사 머지않아 진행”
    • 입력 2017.01.14 (19:40)
    • 수정 2017.01.14 (20:06)
    인터넷 뉴스
北 매체 “ICBM 시험발사 머지않아 진행”
북한 선전 매체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에 대해 "머지않아 진행될 것"이라며 이는 정치적 목적을 위한 '흥정물'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인터넷 선전매체인 '메아리'는 웹사이트에 게재한 문답 형식의 글에서 "대륙간탄도로켓(미사일)의 시험발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머지않아 진행될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켓 시험 발사는 그 어떤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흥정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매체는 또, ICBM 발사에 대해 "오직 민족의 존엄과 위상을 떨치고 나라와 겨레의 운명을 지키며 미국과 그 추종 세력들에게는 무서운 철추를 안길 역사적 사변으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누구도, 그 어떤 제재와 압박, 회유와 설복도 우리의 이러한 단호한 결심은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북에서 정말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쏠 건가요'라는 제목의 이 글은 메아리 웹사이트의 '물어보세요' 코너에 게재됐다.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회사원이라고 소개한 인물이 "북한은 정말 ICBM을 쏠 것이냐"고 묻는 질문에 답하는 형식이다.

북한은 김정은이 지난 1일 육성 신년사에서 "ICBM 시험발사 준비사업이 마감단계"라고 밝힌 이후 각종 매체 등을 통해 ICBM 관련 언급을 잇달아 내놓으며 위협 수위를 구체화하고 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개인필명 논평에서 "ICBM 발사는 시빗거리가 될 수 없다. (북한은) 노선과 정책을 그 누구의 눈치를 보아가며 세운 적이 없다"며 최고 수뇌부가 결심하는 '임의의 시각·장소'에서 발사를 감행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되풀이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