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12만명 경찰 조직에 차관급이 딱 한 명인 데, 인원이 10분의 1도 안되는 검찰에는 50명이라는 게 말이 되나요”현직 경찰 간부인...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절벽 사이 갈라진 틈, 그 속에 수리부엉이(멸종위기2급, 천연기념물 324호)가 있습니다. 눈을 반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文, 지지 모임 참석…야권층 민심 광폭 행보
입력 2017.01.14 (21:07)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文, 지지 모임 참석…야권층 민심 광폭 행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권 소식입니다.

대권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늘(14일), 지지 모임 창립식과 민주화 열사 추도식 등에 참석해 지지층 결집에 주력했습니다.

야권의 다른 대선 주자들도 전략 지역을 찾는 등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노무현 정부에 4년 간 몸담았고, 지난 대선 패배 뒤 충분한 준비 기간을 거쳤다며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준비된 대통령, 이번처럼 절실할 때가 없는데 저는 누구보다 제대로 준비된 후보입니다."

문 전 대표의 대선 행보를 지원할 조직에는 김응용 전 프로야구 감독과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등 사회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했습니다.

문 전 대표는 민주화 열사들의 추도식에도 참석해 야권 지지층 결집에도 공을 들였습니다.

이틀째 호남지역 주민들과 만나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진도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위로했습니다.

<녹취> 이재명(성남시장)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의결까지 간 제일 큰 이유는 최순실 이것도 있지만 저는 세월호 문제가 제일 컸을거라 생각합니다."

내일(15일)은 광주에서 지지자 모임에 참석하며 사실상 대선 출정식을 갖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신이 불평등한 사회를 바로 잡을 적임자라며 설 전 대선 출마 선언 계획을 밝혔고, 안희정 충남지사는 수도권을 찾아 정권 교체와 세대 교체 필요성을 피력했습니다.

반기문 전 총장의 본격 대권 행보와 민주당 경선 등을 의식한 야권의 대선 주자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文, 지지 모임 참석…야권층 민심 광폭 행보
    • 입력 2017.01.14 (21:07)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文, 지지 모임 참석…야권층 민심 광폭 행보
<앵커 멘트>

정치권 소식입니다.

대권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늘(14일), 지지 모임 창립식과 민주화 열사 추도식 등에 참석해 지지층 결집에 주력했습니다.

야권의 다른 대선 주자들도 전략 지역을 찾는 등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노무현 정부에 4년 간 몸담았고, 지난 대선 패배 뒤 충분한 준비 기간을 거쳤다며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준비된 대통령, 이번처럼 절실할 때가 없는데 저는 누구보다 제대로 준비된 후보입니다."

문 전 대표의 대선 행보를 지원할 조직에는 김응용 전 프로야구 감독과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등 사회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했습니다.

문 전 대표는 민주화 열사들의 추도식에도 참석해 야권 지지층 결집에도 공을 들였습니다.

이틀째 호남지역 주민들과 만나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진도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위로했습니다.

<녹취> 이재명(성남시장)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의결까지 간 제일 큰 이유는 최순실 이것도 있지만 저는 세월호 문제가 제일 컸을거라 생각합니다."

내일(15일)은 광주에서 지지자 모임에 참석하며 사실상 대선 출정식을 갖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신이 불평등한 사회를 바로 잡을 적임자라며 설 전 대선 출마 선언 계획을 밝혔고, 안희정 충남지사는 수도권을 찾아 정권 교체와 세대 교체 필요성을 피력했습니다.

반기문 전 총장의 본격 대권 행보와 민주당 경선 등을 의식한 야권의 대선 주자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