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文, 지지 모임 참석…야권층 민심 광폭 행보
입력 2017.01.14 (21:07)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文, 지지 모임 참석…야권층 민심 광폭 행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권 소식입니다.

대권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늘(14일), 지지 모임 창립식과 민주화 열사 추도식 등에 참석해 지지층 결집에 주력했습니다.

야권의 다른 대선 주자들도 전략 지역을 찾는 등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노무현 정부에 4년 간 몸담았고, 지난 대선 패배 뒤 충분한 준비 기간을 거쳤다며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준비된 대통령, 이번처럼 절실할 때가 없는데 저는 누구보다 제대로 준비된 후보입니다."

문 전 대표의 대선 행보를 지원할 조직에는 김응용 전 프로야구 감독과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등 사회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했습니다.

문 전 대표는 민주화 열사들의 추도식에도 참석해 야권 지지층 결집에도 공을 들였습니다.

이틀째 호남지역 주민들과 만나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진도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위로했습니다.

<녹취> 이재명(성남시장)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의결까지 간 제일 큰 이유는 최순실 이것도 있지만 저는 세월호 문제가 제일 컸을거라 생각합니다."

내일(15일)은 광주에서 지지자 모임에 참석하며 사실상 대선 출정식을 갖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신이 불평등한 사회를 바로 잡을 적임자라며 설 전 대선 출마 선언 계획을 밝혔고, 안희정 충남지사는 수도권을 찾아 정권 교체와 세대 교체 필요성을 피력했습니다.

반기문 전 총장의 본격 대권 행보와 민주당 경선 등을 의식한 야권의 대선 주자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文, 지지 모임 참석…야권층 민심 광폭 행보
    • 입력 2017.01.14 (21:07)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文, 지지 모임 참석…야권층 민심 광폭 행보
<앵커 멘트>

정치권 소식입니다.

대권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늘(14일), 지지 모임 창립식과 민주화 열사 추도식 등에 참석해 지지층 결집에 주력했습니다.

야권의 다른 대선 주자들도 전략 지역을 찾는 등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노무현 정부에 4년 간 몸담았고, 지난 대선 패배 뒤 충분한 준비 기간을 거쳤다며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준비된 대통령, 이번처럼 절실할 때가 없는데 저는 누구보다 제대로 준비된 후보입니다."

문 전 대표의 대선 행보를 지원할 조직에는 김응용 전 프로야구 감독과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등 사회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했습니다.

문 전 대표는 민주화 열사들의 추도식에도 참석해 야권 지지층 결집에도 공을 들였습니다.

이틀째 호남지역 주민들과 만나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진도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위로했습니다.

<녹취> 이재명(성남시장)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의결까지 간 제일 큰 이유는 최순실 이것도 있지만 저는 세월호 문제가 제일 컸을거라 생각합니다."

내일(15일)은 광주에서 지지자 모임에 참석하며 사실상 대선 출정식을 갖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신이 불평등한 사회를 바로 잡을 적임자라며 설 전 대선 출마 선언 계획을 밝혔고, 안희정 충남지사는 수도권을 찾아 정권 교체와 세대 교체 필요성을 피력했습니다.

반기문 전 총장의 본격 대권 행보와 민주당 경선 등을 의식한 야권의 대선 주자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