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피해자가 가해자 치료비 모두 부담…이상한 보험 약관
피해자가 가해자 치료비 모두 부담…이상한 보험 약관
신호를 위반한 차량에 들이받혔다. 과실비율은 9:1. 대물배상은 잘 알다시피 과실비율...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교원 성과급제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향 찾은 반기문…“정권교체로는 부족”
입력 2017.01.14 (21:08)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향 찾은 반기문…“정권교체로는 부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고향인 충북을 찾아 가족 친지와 지역 주민들에게 귀국 인사를 했습니다.

'정치 교체'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기성 정치권을 에둘러 비판하는 등, 대권을 의식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엔 사무총장 10년 임기를 마치고 고향 집을 찾은 반기문 전 총장...

귀국 인사를 올리자 노모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녹취> "어머니 건강하세요. 건강하세요.(나 건강해, 아들.) 계속 어머니 옆에 있을게요."

반 전 총장은 첫 지방 방문지로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를 찾아 가족 친지와 지역 주민들에게 인사했습니다.

정치적 방문은 아니라면서도 국가에 기여하겠다며 대권 도전을 시사하는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녹취> 반기문(前 유엔 사무총장) : "편하게 잘 살 수 있는 이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계속 미력이나마 노력을 하겠습니다."

음성 꽃동네도 방문해 노인, 어린이를 위문했고, '정치 교체' 필요성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데 대해서는 일일이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고, 기회가 되면 촛불집회에 참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 지방 일정으로 고향을 찾은 반 전 총장은 내일(15일)은 천안함 순직 장병들을 추모하기 위해 평택의 2함대를 방문합니다.

범여권은 문재인 전 대표를 공격하며 반 전 총장을 엄호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문 전 대표가 패권 행보를 보이며 '대권 쇼'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바른정당은 사드배치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고향 찾은 반기문…“정권교체로는 부족”
    • 입력 2017.01.14 (21:08)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고향 찾은 반기문…“정권교체로는 부족”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고향인 충북을 찾아 가족 친지와 지역 주민들에게 귀국 인사를 했습니다.

'정치 교체'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기성 정치권을 에둘러 비판하는 등, 대권을 의식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엔 사무총장 10년 임기를 마치고 고향 집을 찾은 반기문 전 총장...

귀국 인사를 올리자 노모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녹취> "어머니 건강하세요. 건강하세요.(나 건강해, 아들.) 계속 어머니 옆에 있을게요."

반 전 총장은 첫 지방 방문지로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를 찾아 가족 친지와 지역 주민들에게 인사했습니다.

정치적 방문은 아니라면서도 국가에 기여하겠다며 대권 도전을 시사하는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녹취> 반기문(前 유엔 사무총장) : "편하게 잘 살 수 있는 이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계속 미력이나마 노력을 하겠습니다."

음성 꽃동네도 방문해 노인, 어린이를 위문했고, '정치 교체' 필요성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데 대해서는 일일이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고, 기회가 되면 촛불집회에 참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 지방 일정으로 고향을 찾은 반 전 총장은 내일(15일)은 천안함 순직 장병들을 추모하기 위해 평택의 2함대를 방문합니다.

범여권은 문재인 전 대표를 공격하며 반 전 총장을 엄호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문 전 대표가 패권 행보를 보이며 '대권 쇼'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바른정당은 사드배치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