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하교 시간만 되면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는 거리. '북카페'조차 '오락 시설'이라는 이유로 들어서지 못했다는 서울시 양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향 찾은 반기문…“정권교체로는 부족”
입력 2017.01.14 (21:08)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향 찾은 반기문…“정권교체로는 부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고향인 충북을 찾아 가족 친지와 지역 주민들에게 귀국 인사를 했습니다.

'정치 교체'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기성 정치권을 에둘러 비판하는 등, 대권을 의식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엔 사무총장 10년 임기를 마치고 고향 집을 찾은 반기문 전 총장...

귀국 인사를 올리자 노모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녹취> "어머니 건강하세요. 건강하세요.(나 건강해, 아들.) 계속 어머니 옆에 있을게요."

반 전 총장은 첫 지방 방문지로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를 찾아 가족 친지와 지역 주민들에게 인사했습니다.

정치적 방문은 아니라면서도 국가에 기여하겠다며 대권 도전을 시사하는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녹취> 반기문(前 유엔 사무총장) : "편하게 잘 살 수 있는 이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계속 미력이나마 노력을 하겠습니다."

음성 꽃동네도 방문해 노인, 어린이를 위문했고, '정치 교체' 필요성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데 대해서는 일일이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고, 기회가 되면 촛불집회에 참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 지방 일정으로 고향을 찾은 반 전 총장은 내일(15일)은 천안함 순직 장병들을 추모하기 위해 평택의 2함대를 방문합니다.

범여권은 문재인 전 대표를 공격하며 반 전 총장을 엄호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문 전 대표가 패권 행보를 보이며 '대권 쇼'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바른정당은 사드배치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고향 찾은 반기문…“정권교체로는 부족”
    • 입력 2017.01.14 (21:08)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고향 찾은 반기문…“정권교체로는 부족”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고향인 충북을 찾아 가족 친지와 지역 주민들에게 귀국 인사를 했습니다.

'정치 교체'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기성 정치권을 에둘러 비판하는 등, 대권을 의식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엔 사무총장 10년 임기를 마치고 고향 집을 찾은 반기문 전 총장...

귀국 인사를 올리자 노모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녹취> "어머니 건강하세요. 건강하세요.(나 건강해, 아들.) 계속 어머니 옆에 있을게요."

반 전 총장은 첫 지방 방문지로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를 찾아 가족 친지와 지역 주민들에게 인사했습니다.

정치적 방문은 아니라면서도 국가에 기여하겠다며 대권 도전을 시사하는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녹취> 반기문(前 유엔 사무총장) : "편하게 잘 살 수 있는 이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계속 미력이나마 노력을 하겠습니다."

음성 꽃동네도 방문해 노인, 어린이를 위문했고, '정치 교체' 필요성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데 대해서는 일일이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고, 기회가 되면 촛불집회에 참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 지방 일정으로 고향을 찾은 반 전 총장은 내일(15일)은 천안함 순직 장병들을 추모하기 위해 평택의 2함대를 방문합니다.

범여권은 문재인 전 대표를 공격하며 반 전 총장을 엄호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문 전 대표가 패권 행보를 보이며 '대권 쇼'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바른정당은 사드배치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