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액상화 현상’ 첫 확인 파장…“천만년 전 포항은 수중도시”
‘액상화 현상’ 첫 확인 파장…“천만년 전 포항은 수중도시”
지난 15일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에서 '액상화' 현상이 공식 확인...
[일문일답] 수능 당일 지진나면…“재연기 불가, 감독관 지시 기다려야”
수능 당일 지진나면…“재연기 불가, 감독관 지시 기다려야”
정부는 지진 피해를 본 포항지역 4개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험장을 포항 남부지역...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권교체 vs 정치교체…대선 구도 경쟁 심화
입력 2017.01.14 (21:10)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정권교체 vs 정치교체…대선 구도 경쟁 심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야권 후보들이 '정권 교체'를 외치고 있는 상황에서, 반기문 전 총장이 '정치 교체'를 역설하면서 구도 경쟁, 이른바 프레임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도 경쟁에 불을 붙인 건 반기문 전 총장입니다.

귀국 일성으로 정치 교체를 선언했습니다.

<인터뷰>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지난 12일) : "정권 교체가 아니라 정치 교체가 이뤄져야 될 때라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즉각 정권교체가 더 중요하다고 맞받았습니다.

<인터뷰>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13일) : "정권교체로서만 구시대·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어내는..."

정권교체 대 정치교체 구도는 박근혜 정부의 몰락과 직결돼 있습니다.

문 전 대표 등 야권 후보들은 박근혜 정부의 실패를 최대한 부각시키며, 정권교체를 통해 사람과 시스템을 모두 바꿔야 한다는 논리로 표심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반면, 범여권 후보로 분류되는 반 전 총장은 정부와 여당의 실패도 문제지만, 사사건건 반대하고 발목을 잡는 야당도 문제라며, 정치 시스템을 근원적으로 바꿔야 나라가 발전할 수 있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정권교체와 정치교체 중 어느 쪽이 더 국민들에게 설득력을 갖느냐가 대선의 중요 변수가 될 것이란 관측이 벌써부터 나옵니다.

<녹취> 김형준(명지대 교수) : "어떤 프레임이 먹혀들어가느냐가 이번 대선의 중요한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

'대선 전 개헌 대 대선 후 개헌', '구세력 청산 대 국민 대통합' 등의 대립구도도 향후 대선 국면에서 부상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정권교체 vs 정치교체…대선 구도 경쟁 심화
    • 입력 2017.01.14 (21:10)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정권교체 vs 정치교체…대선 구도 경쟁 심화
<앵커 멘트>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야권 후보들이 '정권 교체'를 외치고 있는 상황에서, 반기문 전 총장이 '정치 교체'를 역설하면서 구도 경쟁, 이른바 프레임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도 경쟁에 불을 붙인 건 반기문 전 총장입니다.

귀국 일성으로 정치 교체를 선언했습니다.

<인터뷰>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지난 12일) : "정권 교체가 아니라 정치 교체가 이뤄져야 될 때라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즉각 정권교체가 더 중요하다고 맞받았습니다.

<인터뷰>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13일) : "정권교체로서만 구시대·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어내는..."

정권교체 대 정치교체 구도는 박근혜 정부의 몰락과 직결돼 있습니다.

문 전 대표 등 야권 후보들은 박근혜 정부의 실패를 최대한 부각시키며, 정권교체를 통해 사람과 시스템을 모두 바꿔야 한다는 논리로 표심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반면, 범여권 후보로 분류되는 반 전 총장은 정부와 여당의 실패도 문제지만, 사사건건 반대하고 발목을 잡는 야당도 문제라며, 정치 시스템을 근원적으로 바꿔야 나라가 발전할 수 있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정권교체와 정치교체 중 어느 쪽이 더 국민들에게 설득력을 갖느냐가 대선의 중요 변수가 될 것이란 관측이 벌써부터 나옵니다.

<녹취> 김형준(명지대 교수) : "어떤 프레임이 먹혀들어가느냐가 이번 대선의 중요한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

'대선 전 개헌 대 대선 후 개헌', '구세력 청산 대 국민 대통합' 등의 대립구도도 향후 대선 국면에서 부상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