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살 시도로 잃은 삶 ‘안면이식’으로 되찾다
자살 시도로 잃은 삶 ‘안면이식’으로 되찾다
쇼핑몰의 에스컬레이터를 오르고 있는 이 미국 남성 어떻게 보이시는지요. 겉보기에는 전혀 남의 이목을 집중시키지 않을 것 같은...
[K스타] 규현 “화재 때 방에 남은 건 나의 선택”
규현 “화재 때 방에 남은 건 나의 선택”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29)이 대만 화재 사고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규현은 26일 트위터에 "대만 화재로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권교체 vs 정치교체…대선 구도 경쟁 심화
입력 2017.01.14 (21:10)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정권교체 vs 정치교체…대선 구도 경쟁 심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야권 후보들이 '정권 교체'를 외치고 있는 상황에서, 반기문 전 총장이 '정치 교체'를 역설하면서 구도 경쟁, 이른바 프레임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도 경쟁에 불을 붙인 건 반기문 전 총장입니다.

귀국 일성으로 정치 교체를 선언했습니다.

<인터뷰>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지난 12일) : "정권 교체가 아니라 정치 교체가 이뤄져야 될 때라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즉각 정권교체가 더 중요하다고 맞받았습니다.

<인터뷰>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13일) : "정권교체로서만 구시대·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어내는..."

정권교체 대 정치교체 구도는 박근혜 정부의 몰락과 직결돼 있습니다.

문 전 대표 등 야권 후보들은 박근혜 정부의 실패를 최대한 부각시키며, 정권교체를 통해 사람과 시스템을 모두 바꿔야 한다는 논리로 표심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반면, 범여권 후보로 분류되는 반 전 총장은 정부와 여당의 실패도 문제지만, 사사건건 반대하고 발목을 잡는 야당도 문제라며, 정치 시스템을 근원적으로 바꿔야 나라가 발전할 수 있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정권교체와 정치교체 중 어느 쪽이 더 국민들에게 설득력을 갖느냐가 대선의 중요 변수가 될 것이란 관측이 벌써부터 나옵니다.

<녹취> 김형준(명지대 교수) : "어떤 프레임이 먹혀들어가느냐가 이번 대선의 중요한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

'대선 전 개헌 대 대선 후 개헌', '구세력 청산 대 국민 대통합' 등의 대립구도도 향후 대선 국면에서 부상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정권교체 vs 정치교체…대선 구도 경쟁 심화
    • 입력 2017.01.14 (21:10)
    • 수정 2017.01.14 (22:33)
    뉴스 9
정권교체 vs 정치교체…대선 구도 경쟁 심화
<앵커 멘트>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야권 후보들이 '정권 교체'를 외치고 있는 상황에서, 반기문 전 총장이 '정치 교체'를 역설하면서 구도 경쟁, 이른바 프레임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도 경쟁에 불을 붙인 건 반기문 전 총장입니다.

귀국 일성으로 정치 교체를 선언했습니다.

<인터뷰>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지난 12일) : "정권 교체가 아니라 정치 교체가 이뤄져야 될 때라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즉각 정권교체가 더 중요하다고 맞받았습니다.

<인터뷰>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13일) : "정권교체로서만 구시대·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어내는..."

정권교체 대 정치교체 구도는 박근혜 정부의 몰락과 직결돼 있습니다.

문 전 대표 등 야권 후보들은 박근혜 정부의 실패를 최대한 부각시키며, 정권교체를 통해 사람과 시스템을 모두 바꿔야 한다는 논리로 표심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반면, 범여권 후보로 분류되는 반 전 총장은 정부와 여당의 실패도 문제지만, 사사건건 반대하고 발목을 잡는 야당도 문제라며, 정치 시스템을 근원적으로 바꿔야 나라가 발전할 수 있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정권교체와 정치교체 중 어느 쪽이 더 국민들에게 설득력을 갖느냐가 대선의 중요 변수가 될 것이란 관측이 벌써부터 나옵니다.

<녹취> 김형준(명지대 교수) : "어떤 프레임이 먹혀들어가느냐가 이번 대선의 중요한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

'대선 전 개헌 대 대선 후 개헌', '구세력 청산 대 국민 대통합' 등의 대립구도도 향후 대선 국면에서 부상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