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지난 삼성중공업 크레인 붕괴 사고도, 오늘(20일) STX 조선 사고도 희생자는 모두 하청업체 근로자였습니다.산업 현장에서 참사가 났다하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시장도 일터도 ‘꽁꽁’…움츠러든 일상
입력 2017.01.14 (21:14) | 수정 2017.01.14 (22:3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시장도 일터도 ‘꽁꽁’…움츠러든 일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추위가 반가운 사람들도 있지만 매서운 한파에 도심은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건설 현장은 외부 작업을 중단했고, 쪽방촌 사람들은 더 힘든 하루를 보내야 했습니다.

조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한 새벽 추위에 수산시장도 얼어붙었습니다.

<녹취> "고기들도 꼼짝 안 하네."

시장 바닥이 얼까 연신 소금을 뿌립니다.

틈틈이 몸을 녹여보지만 매서운 냉기는 시장 안까지 파고듭니다.

<인터뷰> 유상호(노량진수산시장 상인) : "바람만 안 불면 영하 20도도 상관없는데 바람 불면 더 체감온도가 내려가는 것 같고 더 춥고 그래요."

낮에도 수그러들지 않은 동장군의 위세에 건설현장에서는 외부 작업을 포기했습니다.

<녹취> "위에 외부작업 안 하니깐 그래도 낫잖아요."

실내 작업이지만 손이 곱을 만큼 춥습니다.

<인터뷰> 이종복(건설현장 작업팀장) : "오늘은 날씨가 많이 추우니깐 몸도 움츠러들고, 그런 것 때문에 그나마 핫팩하고 방한 장갑 끼고 워머 끼니까 그나마 견딜 수 있게 작업을 하게 되는 거죠."

'쪽방촌' 주민들이 느끼는 추위는 더욱 매섭습니다.

네, 다섯 벌씩 옷을 껴입었지만 한기를 막기에는 역부족입니다.

기온이 더 떨어지는 밤엔 더 덮고, 더 껴입습니다.

<인터뷰> 김병학(서울 종로구) : "여유를 항상 이렇게 둬. 더운 날은 저걸 안 덮고 추운 날은 이불 덮고 하나 더 올리고 그렇지 않으면 옷을 하나 더 입고 잔다든가."

이번 겨울 최강 한파에 도심 곳곳이 잔뜩 움츠러든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 시장도 일터도 ‘꽁꽁’…움츠러든 일상
    • 입력 2017.01.14 (21:14)
    • 수정 2017.01.14 (22:34)
    뉴스 9
시장도 일터도 ‘꽁꽁’…움츠러든 일상
<앵커 멘트>

추위가 반가운 사람들도 있지만 매서운 한파에 도심은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건설 현장은 외부 작업을 중단했고, 쪽방촌 사람들은 더 힘든 하루를 보내야 했습니다.

조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한 새벽 추위에 수산시장도 얼어붙었습니다.

<녹취> "고기들도 꼼짝 안 하네."

시장 바닥이 얼까 연신 소금을 뿌립니다.

틈틈이 몸을 녹여보지만 매서운 냉기는 시장 안까지 파고듭니다.

<인터뷰> 유상호(노량진수산시장 상인) : "바람만 안 불면 영하 20도도 상관없는데 바람 불면 더 체감온도가 내려가는 것 같고 더 춥고 그래요."

낮에도 수그러들지 않은 동장군의 위세에 건설현장에서는 외부 작업을 포기했습니다.

<녹취> "위에 외부작업 안 하니깐 그래도 낫잖아요."

실내 작업이지만 손이 곱을 만큼 춥습니다.

<인터뷰> 이종복(건설현장 작업팀장) : "오늘은 날씨가 많이 추우니깐 몸도 움츠러들고, 그런 것 때문에 그나마 핫팩하고 방한 장갑 끼고 워머 끼니까 그나마 견딜 수 있게 작업을 하게 되는 거죠."

'쪽방촌' 주민들이 느끼는 추위는 더욱 매섭습니다.

네, 다섯 벌씩 옷을 껴입었지만 한기를 막기에는 역부족입니다.

기온이 더 떨어지는 밤엔 더 덮고, 더 껴입습니다.

<인터뷰> 김병학(서울 종로구) : "여유를 항상 이렇게 둬. 더운 날은 저걸 안 덮고 추운 날은 이불 덮고 하나 더 올리고 그렇지 않으면 옷을 하나 더 입고 잔다든가."

이번 겨울 최강 한파에 도심 곳곳이 잔뜩 움츠러든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