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노동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따라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 쉬는 사람은 편안한 일요일을 지내고 있을 것이고, 내일 출근해야 하는 사람은 오늘 밤 잠자리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호남·울릉도엔 눈까지…내일도 맹추위
입력 2017.01.14 (21:16) | 수정 2017.01.14 (21:4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호남·울릉도엔 눈까지…내일도 맹추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네, 이런 강추위 속에 호남지방과 울릉도에는 최고 10cm의 많은 눈이 쌓였습니다.

내일(15일) 아침에도 서울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매서운 한파가 계속되겠습니다.

신방실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리안 위성영상에 한반도 곳곳을 뒤덮은 눈구름이 포착됩니다.

특히 동해상에는 빗살 모양으로 가지런히 발달했는데 우리나라 북동쪽에서 쏟아져내린 강력한 한기의 흔적입니다.

찬 공기에 갇힌 울릉도는 굵은 눈발 속에 설국으로 변했고 전남 영광 등 호남지방에도 최고 10cm 가량 눈이 쌓였습니다.

이번 눈은 밤새 대부분 잦아들겠지만 울릉도와 제주 산지엔 최고 20cm 가량 더 내리겠습니다.

눈구름을 만든 찬 공기 때문에 오늘(14일) 아침 서울 영하 10.5도 등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웠습니다.

중부지방의 체감온도는 종일 영하 10도 아래를 맴돌았고 내일(15일)도 오늘 만큼 춥겠습니다.

내일(15일) 서울의 아침기온이 영하 10도, 철원 영하 16도, 남쪽의 광주도 영하 6도까지 곤두박질칩니다.

<인터뷰> 최정희(기상청 예보관) : "우리나라 북동쪽 약 5km 상공에 강한 한기를 동반한 절리 저기압이 위치하면서 우리나라 부근으로 영하 3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 초부터 추위가 누그러져 예년기온을 되찾겠다고 예보했습니다.

1월 하순과 2월에도 일시적인 추위는 찾아오겠지만 평균기온은 예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호남·울릉도엔 눈까지…내일도 맹추위
    • 입력 2017.01.14 (21:16)
    • 수정 2017.01.14 (21:41)
    뉴스 9
호남·울릉도엔 눈까지…내일도 맹추위
<앵커 멘트>

네, 이런 강추위 속에 호남지방과 울릉도에는 최고 10cm의 많은 눈이 쌓였습니다.

내일(15일) 아침에도 서울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매서운 한파가 계속되겠습니다.

신방실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리안 위성영상에 한반도 곳곳을 뒤덮은 눈구름이 포착됩니다.

특히 동해상에는 빗살 모양으로 가지런히 발달했는데 우리나라 북동쪽에서 쏟아져내린 강력한 한기의 흔적입니다.

찬 공기에 갇힌 울릉도는 굵은 눈발 속에 설국으로 변했고 전남 영광 등 호남지방에도 최고 10cm 가량 눈이 쌓였습니다.

이번 눈은 밤새 대부분 잦아들겠지만 울릉도와 제주 산지엔 최고 20cm 가량 더 내리겠습니다.

눈구름을 만든 찬 공기 때문에 오늘(14일) 아침 서울 영하 10.5도 등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웠습니다.

중부지방의 체감온도는 종일 영하 10도 아래를 맴돌았고 내일(15일)도 오늘 만큼 춥겠습니다.

내일(15일) 서울의 아침기온이 영하 10도, 철원 영하 16도, 남쪽의 광주도 영하 6도까지 곤두박질칩니다.

<인터뷰> 최정희(기상청 예보관) : "우리나라 북동쪽 약 5km 상공에 강한 한기를 동반한 절리 저기압이 위치하면서 우리나라 부근으로 영하 3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 초부터 추위가 누그러져 예년기온을 되찾겠다고 예보했습니다.

1월 하순과 2월에도 일시적인 추위는 찾아오겠지만 평균기온은 예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