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노동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따라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 쉬는 사람은 편안한 일요일을 지내고 있을 것이고, 내일 출근해야 하는 사람은 오늘 밤 잠자리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달리는 중환자실 24시…“1초도 아깝다”
입력 2017.01.14 (21:21) | 수정 2017.01.14 (22:3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달리는 중환자실 24시…“1초도 아깝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병원으로 이송되기까지가 생사의 갈림길인, 중증 응급환자를 위한 '전문 이송단'이 지난해 출범해 운영되고 있습니다.

'움직이는 중환자실'로 불리며 서울에서만 6백 명 넘는 환자를 이송했다고 하는데요.

이들의 24시간을, 임종빈 기자가 밀착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여섯 명의 의료진이 달라붙어 힘겹게 환자를 옮깁니다.

심한 폐 손상 때문에 더 큰 병원으로 옮겨야 하는 중환자입니다.

<녹취> 정주(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내비게이션에는 한 40분 찍히는 데 신호 다 무시하고 가면 그 보다 빨리 갈 거 같습니다."

모니터에선 연신 경고음이 뜹니다.

의사는 다섯 개나 되는 링거를 힘겹게 고정하고,

<녹취> "천천히 천천히, 라인 안 걸리게. 안 걸리게..."

응급구조사는 산소통을 교체해가며 호흡 유지에 안간힘을 씁니다.

환자는 무사히 병원에 도착해 중환자실로 올라갑니다.

이번엔 루게릭병으로 온몸의 근육이 약해진 환잡니다.

<녹취> 정주(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폐렴이 생기셨는데 본인 호흡이 너무 곤란해지셔가지고..."

불안정한 호흡 때문에 긴장을 늦추지 못하는 의료진, 약물 투여 속도를 조절하고, 체온과 혈당 수치도 확인합니다.

환자 이송까지 2시간 내내 이런 다급한 상황이 이어집니다.

<녹취> "(산소) 틀었어요? (네!)"

환자를 이송한 팀은 국내 유일의 '중증 응급환자 이송단'.

우리나라도 중증 응급환자 이송 체계를 만들어보자며, 1년 전 처음 출범했습니다.

차량도 일반 구급차와는 차원이 다릅니다.

이 구급차는 중증환자의 생명 유지를 위한 거의 모든 장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움직이는 중환자실인 셈입니다.

전문의 1명과 응급구조사 2명이 함께 움직이며, 24시간, 병원 간 환자 이송을 책임집니다.

<인터뷰> 신상도(교수/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 "원래 중환자실에서 치료했던 그대로 새로운 병원에 이송했을 때 그대로 이송해주는 게 가장 중요하고요, 그게 보통 20분, 30분, 40분 동안 유지하도록 하는 게 제일 중요합니다."

중증환자 이송단이 지난 1년간 서울에서 이송한 환자는 600여 명...

이송 범위를 전국으로 넓히기 위해서는 인력과 장비의 확충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달리는 중환자실 24시…“1초도 아깝다”
    • 입력 2017.01.14 (21:21)
    • 수정 2017.01.14 (22:34)
    뉴스 9
달리는 중환자실 24시…“1초도 아깝다”
<앵커 멘트>

병원으로 이송되기까지가 생사의 갈림길인, 중증 응급환자를 위한 '전문 이송단'이 지난해 출범해 운영되고 있습니다.

'움직이는 중환자실'로 불리며 서울에서만 6백 명 넘는 환자를 이송했다고 하는데요.

이들의 24시간을, 임종빈 기자가 밀착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여섯 명의 의료진이 달라붙어 힘겹게 환자를 옮깁니다.

심한 폐 손상 때문에 더 큰 병원으로 옮겨야 하는 중환자입니다.

<녹취> 정주(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내비게이션에는 한 40분 찍히는 데 신호 다 무시하고 가면 그 보다 빨리 갈 거 같습니다."

모니터에선 연신 경고음이 뜹니다.

의사는 다섯 개나 되는 링거를 힘겹게 고정하고,

<녹취> "천천히 천천히, 라인 안 걸리게. 안 걸리게..."

응급구조사는 산소통을 교체해가며 호흡 유지에 안간힘을 씁니다.

환자는 무사히 병원에 도착해 중환자실로 올라갑니다.

이번엔 루게릭병으로 온몸의 근육이 약해진 환잡니다.

<녹취> 정주(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폐렴이 생기셨는데 본인 호흡이 너무 곤란해지셔가지고..."

불안정한 호흡 때문에 긴장을 늦추지 못하는 의료진, 약물 투여 속도를 조절하고, 체온과 혈당 수치도 확인합니다.

환자 이송까지 2시간 내내 이런 다급한 상황이 이어집니다.

<녹취> "(산소) 틀었어요? (네!)"

환자를 이송한 팀은 국내 유일의 '중증 응급환자 이송단'.

우리나라도 중증 응급환자 이송 체계를 만들어보자며, 1년 전 처음 출범했습니다.

차량도 일반 구급차와는 차원이 다릅니다.

이 구급차는 중증환자의 생명 유지를 위한 거의 모든 장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움직이는 중환자실인 셈입니다.

전문의 1명과 응급구조사 2명이 함께 움직이며, 24시간, 병원 간 환자 이송을 책임집니다.

<인터뷰> 신상도(교수/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 "원래 중환자실에서 치료했던 그대로 새로운 병원에 이송했을 때 그대로 이송해주는 게 가장 중요하고요, 그게 보통 20분, 30분, 40분 동안 유지하도록 하는 게 제일 중요합니다."

중증환자 이송단이 지난 1년간 서울에서 이송한 환자는 600여 명...

이송 범위를 전국으로 넓히기 위해서는 인력과 장비의 확충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