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권단체 공무원과 여대생…성폭행 고소 전말은?
인권단체 공무원과 여대생…성폭행 고소 전말은?
50세 공무원과 자원봉사를 하는 24세 여대생이 만난 지 이틀 만에 성관계를 가졌다. 유죄일까. 무죄일까.사건은 지난해 12월 10일 벌어졌다. 인권단체에서 수년 간 활동한
[특파원리포트]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지난 20일 일본에서는 전대미문의 현금 강탈 사건이 발생했다. 금괴 거래를 위해 3억 8천만 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일성 항일투쟁은 왜곡·날조·도용 투성이”
입력 2017.01.14 (21:24) | 수정 2017.01.17 (09:2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김일성 항일투쟁은 왜곡·날조·도용 투성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은 김일성의 항일 투쟁 업적을, 세습 정권 정당화를 위한 핵심 토대로 활용해왔는데요.

북한이 선전해온 김일성의 업적 또한 왜곡과 날조 투성이임을 한 중국 동포 작가가 밝혀냈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미 중국 동포 작가인 유순호 씨는 김일성이 다른 사람들의 항일 투쟁 업적을 대부분 가로챘다고 말합니다.

20년 넘게 중국의 항일 유적지 현장조사와 130여 명의 항일운동가 인터뷰, 자료조사 끝에 내린 결론입니다.

<인터뷰> 유순호(재미 중국 동포 작가) : "자기(김일성)가 안 한 것도 자기가 했다고 하고, 사실은 내가 그때 (항일운동) 했는데 자기(김일성)가 했다고 쓰여 있는 것은 억울하죠. 이건 도둑이 아닌가 하는 거예요."

특히 북한이 김일성의 대표적인 항일투쟁으로 선전하는 '보천보 전투'를 꼽았습니다.

<녹취> 북한 선전영화 : "나(김일성)는 해방 후 조국에 들어와 항일무장투쟁 시기의 전투담을 들려달라는 각계 인사들의 요청을 접할 때마다 보천보 전투에 대해서 말해주곤 하였다."

하지만 보천보 전투에서 김일성이 싸우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유순호(재미 중국 동포 작가) : "이 전투 전체를 조직한 것은 김일성이 아니고 김일성의 상사였던 2군 정치부 주임인 전광, 한국 역사에선 오성륜이라고 불러요. (보천보에는) 그 밑에 대원들이 들어갔지, 김일성 본인은 압록강 대안(강변)에 있었다(는 겁니다)..."

이외에도 김일성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는 왜곡과 날조, 도용으로 가득하다며 민감한 내용 탓에 집필과정 중 북한으로부터 압박이 있었음을 시사했습니다.

유 작가는 이른바 '가짜 김일성론'도 사실과 다르다며 김일성을 정확하게 아는 것이 남북통일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김일성 항일투쟁은 왜곡·날조·도용 투성이”
    • 입력 2017.01.14 (21:24)
    • 수정 2017.01.17 (09:21)
    뉴스 9
“김일성 항일투쟁은 왜곡·날조·도용 투성이”
<앵커 멘트>

북한은 김일성의 항일 투쟁 업적을, 세습 정권 정당화를 위한 핵심 토대로 활용해왔는데요.

북한이 선전해온 김일성의 업적 또한 왜곡과 날조 투성이임을 한 중국 동포 작가가 밝혀냈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미 중국 동포 작가인 유순호 씨는 김일성이 다른 사람들의 항일 투쟁 업적을 대부분 가로챘다고 말합니다.

20년 넘게 중국의 항일 유적지 현장조사와 130여 명의 항일운동가 인터뷰, 자료조사 끝에 내린 결론입니다.

<인터뷰> 유순호(재미 중국 동포 작가) : "자기(김일성)가 안 한 것도 자기가 했다고 하고, 사실은 내가 그때 (항일운동) 했는데 자기(김일성)가 했다고 쓰여 있는 것은 억울하죠. 이건 도둑이 아닌가 하는 거예요."

특히 북한이 김일성의 대표적인 항일투쟁으로 선전하는 '보천보 전투'를 꼽았습니다.

<녹취> 북한 선전영화 : "나(김일성)는 해방 후 조국에 들어와 항일무장투쟁 시기의 전투담을 들려달라는 각계 인사들의 요청을 접할 때마다 보천보 전투에 대해서 말해주곤 하였다."

하지만 보천보 전투에서 김일성이 싸우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유순호(재미 중국 동포 작가) : "이 전투 전체를 조직한 것은 김일성이 아니고 김일성의 상사였던 2군 정치부 주임인 전광, 한국 역사에선 오성륜이라고 불러요. (보천보에는) 그 밑에 대원들이 들어갔지, 김일성 본인은 압록강 대안(강변)에 있었다(는 겁니다)..."

이외에도 김일성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는 왜곡과 날조, 도용으로 가득하다며 민감한 내용 탓에 집필과정 중 북한으로부터 압박이 있었음을 시사했습니다.

유 작가는 이른바 '가짜 김일성론'도 사실과 다르다며 김일성을 정확하게 아는 것이 남북통일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