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간추린 단신] 피랍 한국인 선장 86일 만에 석방 외
입력 2017.01.14 (21:27) | 수정 2017.01.14 (21:4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간추린 단신] 피랍 한국인 선장 86일 만에 석방 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10월 말레이시아 인근 해상에서 이슬람 무장단체에 납치됐던 한국인 선장 박 모 씨가 피랍 86일 만에 풀려났다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박 씨의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녀상 항의 귀국 주한 日 대사 다음 주 귀임”

부산 위안부 소녀상 설치에 항의해 일시 귀국했던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일행이 다음 주 한국으로 귀임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나가미네 대사가 아베 총리를 면담하고 소녀상 문제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은행 정기예금 1년 새 20조 원 늘었다

지난해 말 기준 은행권의 정기예금 잔액은 568조 9천억 원으로, 1년 새 19조 8천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 [간추린 단신] 피랍 한국인 선장 86일 만에 석방 외
    • 입력 2017.01.14 (21:27)
    • 수정 2017.01.14 (21:41)
    뉴스 9
[간추린 단신] 피랍 한국인 선장 86일 만에 석방 외
지난해 10월 말레이시아 인근 해상에서 이슬람 무장단체에 납치됐던 한국인 선장 박 모 씨가 피랍 86일 만에 풀려났다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박 씨의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녀상 항의 귀국 주한 日 대사 다음 주 귀임”

부산 위안부 소녀상 설치에 항의해 일시 귀국했던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일행이 다음 주 한국으로 귀임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나가미네 대사가 아베 총리를 면담하고 소녀상 문제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은행 정기예금 1년 새 20조 원 늘었다

지난해 말 기준 은행권의 정기예금 잔액은 568조 9천억 원으로, 1년 새 19조 8천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