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속옷 차림의 여성을 배경으로 빨간색 승용차가 놓여있다. 새 차를 구입하라는 광고이다. 큼지막하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터키 국경에 몰려드는 IS 자원자 여전해…“인원은 줄어”
입력 2017.01.15 (00:35) | 수정 2017.01.15 (07:29) 인터넷 뉴스
터키 국경에 몰려드는 IS 자원자 여전해…“인원은 줄어”
터키의 국경통제 강화에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신병 지원자들이 터키 국경으로 모여드는 것으로 파악됐다.

터키군의 이날 성명에 따르면 작년 8월부터 연말까지 다섯달 동안 68개국 출신이 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넘어가려다 붙잡혔다.

다만 IS 자원자 인원은 2015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7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터키군은 설명했다. 출신국가별 인원 등 세부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터키군은 또 불법 월경을 막기 위해 지난해 시라크·이라크 국경에 총 330㎞에 이르는 분리 벽을 새로 쳤다고 밝혔다. 일반 공구로 훼손하기 힘든 콘크리트장벽도 191㎞ 건설했다. ###
  • 터키 국경에 몰려드는 IS 자원자 여전해…“인원은 줄어”
    • 입력 2017.01.15 (00:35)
    • 수정 2017.01.15 (07:29)
    인터넷 뉴스
터키 국경에 몰려드는 IS 자원자 여전해…“인원은 줄어”
터키의 국경통제 강화에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신병 지원자들이 터키 국경으로 모여드는 것으로 파악됐다.

터키군의 이날 성명에 따르면 작년 8월부터 연말까지 다섯달 동안 68개국 출신이 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넘어가려다 붙잡혔다.

다만 IS 자원자 인원은 2015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7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터키군은 설명했다. 출신국가별 인원 등 세부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터키군은 또 불법 월경을 막기 위해 지난해 시라크·이라크 국경에 총 330㎞에 이르는 분리 벽을 새로 쳤다고 밝혔다. 일반 공구로 훼손하기 힘든 콘크리트장벽도 191㎞ 건설했다. ###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