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 '친노의 대모' 한명숙 전 국무총리 2년 만의 만기출소23일 새벽 5시, 의정부교도소 앞은 플래카드와 노란 풍선들로 가득찼다...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23일 특별 진상 조사를 지시한 것은 두 가지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터키 국경에 몰려드는 IS 자원자 여전해…“인원은 줄어”
입력 2017.01.15 (00:35) | 수정 2017.01.15 (07:29) 인터넷 뉴스
터키 국경에 몰려드는 IS 자원자 여전해…“인원은 줄어”
터키의 국경통제 강화에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신병 지원자들이 터키 국경으로 모여드는 것으로 파악됐다.

터키군의 이날 성명에 따르면 작년 8월부터 연말까지 다섯달 동안 68개국 출신이 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넘어가려다 붙잡혔다.

다만 IS 자원자 인원은 2015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7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터키군은 설명했다. 출신국가별 인원 등 세부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터키군은 또 불법 월경을 막기 위해 지난해 시라크·이라크 국경에 총 330㎞에 이르는 분리 벽을 새로 쳤다고 밝혔다. 일반 공구로 훼손하기 힘든 콘크리트장벽도 191㎞ 건설했다. ###
  • 터키 국경에 몰려드는 IS 자원자 여전해…“인원은 줄어”
    • 입력 2017.01.15 (00:35)
    • 수정 2017.01.15 (07:29)
    인터넷 뉴스
터키 국경에 몰려드는 IS 자원자 여전해…“인원은 줄어”
터키의 국경통제 강화에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신병 지원자들이 터키 국경으로 모여드는 것으로 파악됐다.

터키군의 이날 성명에 따르면 작년 8월부터 연말까지 다섯달 동안 68개국 출신이 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넘어가려다 붙잡혔다.

다만 IS 자원자 인원은 2015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7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터키군은 설명했다. 출신국가별 인원 등 세부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터키군은 또 불법 월경을 막기 위해 지난해 시라크·이라크 국경에 총 330㎞에 이르는 분리 벽을 새로 쳤다고 밝혔다. 일반 공구로 훼손하기 힘든 콘크리트장벽도 191㎞ 건설했다. ###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