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장애 가진 딸…오히려 축복이에요”
“장애 가진 딸…오히려 축복이에요”
사람들은 장애아동 부모에게 "많이 힘들겠다"는 위로 섞인 말을 전하곤 한다. 그러나 최용국(38), 남선미(38) 부부는 오히려 장애를 가진 딸...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아바스 팔레스타인 수반 “美대사관 예루살렘 이전 땐 평화 위협”
입력 2017.01.15 (00:36) | 수정 2017.01.15 (10:50) 인터넷 뉴스
아바스 팔레스타인 수반 “美대사관 예루살렘 이전 땐 평화 위협”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차기 정부가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기면 평화가 위협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바스 수반은 14일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를 기다리고 있다"며 "트럼프 정부가 (공약대로 대사관을)옮기면 평화에 하등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해 대선 기간 현재 텔아비브에 위치한 미국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을 약속했다. 트럼프의 이런 공약은 이스라엘이 자국 수도로 간주하는 예루살렘에 대한 이스라엘의 주권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아온 미국의 그동안의 정책 기조와 배치되는 것이다. 예루살렘은 유대인들과 이슬람 교도, 기독교인 모두가 성지로 여기는 곳이다.
  • 아바스 팔레스타인 수반 “美대사관 예루살렘 이전 땐 평화 위협”
    • 입력 2017.01.15 (00:36)
    • 수정 2017.01.15 (10:50)
    인터넷 뉴스
아바스 팔레스타인 수반 “美대사관 예루살렘 이전 땐 평화 위협”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차기 정부가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기면 평화가 위협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바스 수반은 14일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를 기다리고 있다"며 "트럼프 정부가 (공약대로 대사관을)옮기면 평화에 하등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해 대선 기간 현재 텔아비브에 위치한 미국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을 약속했다. 트럼프의 이런 공약은 이스라엘이 자국 수도로 간주하는 예루살렘에 대한 이스라엘의 주권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아온 미국의 그동안의 정책 기조와 배치되는 것이다. 예루살렘은 유대인들과 이슬람 교도, 기독교인 모두가 성지로 여기는 곳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