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정신 못 차리는 외교부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외교부는 검토만…
유재경 대사는 삼성전기 임원 출신이다. 외교 쪽 경력이 전무했지만 2016년 3월, 최순실에게 이력서를 보인 지 6일 만에 미얀마 대사로 낙점됐다...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시작은 지하철 고속버스터미널 역이었다.막 유치원에 들어간 딸 아이를 데리고 지하철을 탄 엄마는 휠체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가짜뉴스 여전히 활개…‘오바마 장모 2억 연금’
입력 2017.01.15 (00:36) | 수정 2017.01.15 (00:41) 인터넷 뉴스
美 가짜뉴스 여전히 활개…‘오바마 장모 2억 연금’
미국에서 지난해 대통령선거를 전후해 기승을 부렸던 가짜뉴스가 여전히 활개를 치고 있다. 이번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장모가 매년 약 2억 원의 평생 연금을 받게 됐다'는 내용이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팩트와 AP통신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매리언 로빈슨이 최근 오바마 대통령의 두 딸을 보육한 점 때문에 자격이 없음에도 공공연금 수령자로 등록돼 연간 16만 달러(약 1억9천만원)를 받게 됐고, 이는 오바마 대통령의 또 다른 권력남용 사례'라는 기사 형식의 글이 소셜미디어와 보수성향 웹사이트 등을 통해 유포되기 시작했다.

로빈슨은 실제로 공무원으로 일한 적이 없고, 2009년에 백악관에서 생활할 때도 정식 직원 신분이 아니었기 때문에 공공연금을 받을 수 없다.

폴리티팩트와 AP통신은 자체 취재 결과 로빈슨은 공공연금 수혜자로 선정된 사실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 가짜뉴스는 그런 내용의 근거로 '정보자유법에 의해 정보공개를 청구해서 얻어낸 의회 자료'를 들었다.

AP통신은 의회가 정보자유법에 따른 공개청구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이 대목이야말로 '오바마 대통령의 장모가 공공연금을 받게 됐다'는 글이 가짜임을 스스로 보여주는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 美 가짜뉴스 여전히 활개…‘오바마 장모 2억 연금’
    • 입력 2017.01.15 (00:36)
    • 수정 2017.01.15 (00:41)
    인터넷 뉴스
美 가짜뉴스 여전히 활개…‘오바마 장모 2억 연금’
미국에서 지난해 대통령선거를 전후해 기승을 부렸던 가짜뉴스가 여전히 활개를 치고 있다. 이번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장모가 매년 약 2억 원의 평생 연금을 받게 됐다'는 내용이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팩트와 AP통신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매리언 로빈슨이 최근 오바마 대통령의 두 딸을 보육한 점 때문에 자격이 없음에도 공공연금 수령자로 등록돼 연간 16만 달러(약 1억9천만원)를 받게 됐고, 이는 오바마 대통령의 또 다른 권력남용 사례'라는 기사 형식의 글이 소셜미디어와 보수성향 웹사이트 등을 통해 유포되기 시작했다.

로빈슨은 실제로 공무원으로 일한 적이 없고, 2009년에 백악관에서 생활할 때도 정식 직원 신분이 아니었기 때문에 공공연금을 받을 수 없다.

폴리티팩트와 AP통신은 자체 취재 결과 로빈슨은 공공연금 수혜자로 선정된 사실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 가짜뉴스는 그런 내용의 근거로 '정보자유법에 의해 정보공개를 청구해서 얻어낸 의회 자료'를 들었다.

AP통신은 의회가 정보자유법에 따른 공개청구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이 대목이야말로 '오바마 대통령의 장모가 공공연금을 받게 됐다'는 글이 가짜임을 스스로 보여주는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