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이사회 의결로 ‘순실 게이트’ 방지? 따져보니…
이사회 의결로 ‘순실 게이트’ 방지? 따져보니…
삼성전자가 10억 원 이상의 기부금·출연금 등을 낼 때는 이사회 의결을 거치기로 했습니다. 사업보고서...
“SNS로 김정남 동선 감시”…장시간 암살 준비
“SNS로 김정남 동선 감시”…장시간 암살 준비
 김정남이 사용했다는 '김철'이란 이름의 SNS 계정입니다. 세계 각국에서 찍은 김정남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가짜뉴스 여전히 활개…‘오바마 장모 2억 연금’
입력 2017.01.15 (00:36) | 수정 2017.01.15 (00:41) 인터넷 뉴스
美 가짜뉴스 여전히 활개…‘오바마 장모 2억 연금’
미국에서 지난해 대통령선거를 전후해 기승을 부렸던 가짜뉴스가 여전히 활개를 치고 있다. 이번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장모가 매년 약 2억 원의 평생 연금을 받게 됐다'는 내용이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팩트와 AP통신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매리언 로빈슨이 최근 오바마 대통령의 두 딸을 보육한 점 때문에 자격이 없음에도 공공연금 수령자로 등록돼 연간 16만 달러(약 1억9천만원)를 받게 됐고, 이는 오바마 대통령의 또 다른 권력남용 사례'라는 기사 형식의 글이 소셜미디어와 보수성향 웹사이트 등을 통해 유포되기 시작했다.

로빈슨은 실제로 공무원으로 일한 적이 없고, 2009년에 백악관에서 생활할 때도 정식 직원 신분이 아니었기 때문에 공공연금을 받을 수 없다.

폴리티팩트와 AP통신은 자체 취재 결과 로빈슨은 공공연금 수혜자로 선정된 사실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 가짜뉴스는 그런 내용의 근거로 '정보자유법에 의해 정보공개를 청구해서 얻어낸 의회 자료'를 들었다.

AP통신은 의회가 정보자유법에 따른 공개청구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이 대목이야말로 '오바마 대통령의 장모가 공공연금을 받게 됐다'는 글이 가짜임을 스스로 보여주는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 美 가짜뉴스 여전히 활개…‘오바마 장모 2억 연금’
    • 입력 2017.01.15 (00:36)
    • 수정 2017.01.15 (00:41)
    인터넷 뉴스
美 가짜뉴스 여전히 활개…‘오바마 장모 2억 연금’
미국에서 지난해 대통령선거를 전후해 기승을 부렸던 가짜뉴스가 여전히 활개를 치고 있다. 이번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장모가 매년 약 2억 원의 평생 연금을 받게 됐다'는 내용이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팩트와 AP통신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매리언 로빈슨이 최근 오바마 대통령의 두 딸을 보육한 점 때문에 자격이 없음에도 공공연금 수령자로 등록돼 연간 16만 달러(약 1억9천만원)를 받게 됐고, 이는 오바마 대통령의 또 다른 권력남용 사례'라는 기사 형식의 글이 소셜미디어와 보수성향 웹사이트 등을 통해 유포되기 시작했다.

로빈슨은 실제로 공무원으로 일한 적이 없고, 2009년에 백악관에서 생활할 때도 정식 직원 신분이 아니었기 때문에 공공연금을 받을 수 없다.

폴리티팩트와 AP통신은 자체 취재 결과 로빈슨은 공공연금 수혜자로 선정된 사실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 가짜뉴스는 그런 내용의 근거로 '정보자유법에 의해 정보공개를 청구해서 얻어낸 의회 자료'를 들었다.

AP통신은 의회가 정보자유법에 따른 공개청구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이 대목이야말로 '오바마 대통령의 장모가 공공연금을 받게 됐다'는 글이 가짜임을 스스로 보여주는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