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채용공고 입체 분석① ‘열에 둘은 토요일도 검은 날’
채용공고 입체 분석① ‘열에 둘은 토요일도 검은 날’
토요일, 주말이다. 오전 9시, 박만수(가명) 씨는 마을버스 운전대를 잡고 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반기문, 해군2함대 찾아 ‘안보 행보’
입력 2017.01.15 (01:08) 인터넷 뉴스
반기문, 해군2함대 찾아 ‘안보 행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5일(오늘) 경기도 평택의 해군 2함대 사령부를 찾아 귀국 후 처음으로 '안보 행보'에 나선다.

반 전 총장은 이날 해군 2함대 사령부에 있는 천안함 추모비에 헌화하며 북한의 도발로 산화(散華)한 천안함 용사 46인과 고(故) 한주호 준위를 기린다. 이어서 올해 초 개관한 천안함 전시관을 둘러본다.

반 전 총장은 해군 2함대 방문을 마친 뒤에는 지난 13일 별세한 고 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다.

개혁적 보수 세력을 이끌었던 박 교수는 김영삼 정권 당시 반 전 총장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으로 함께 근무하며 인연을 맺었다.

박 교수의 빈소에는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도 끊이지 않고 있어, 반 전 총장과 조우할 지 여부와 함께 어떤 대화가 오갈지도 주목된다.
  • 반기문, 해군2함대 찾아 ‘안보 행보’
    • 입력 2017.01.15 (01:08)
    인터넷 뉴스
반기문, 해군2함대 찾아 ‘안보 행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5일(오늘) 경기도 평택의 해군 2함대 사령부를 찾아 귀국 후 처음으로 '안보 행보'에 나선다.

반 전 총장은 이날 해군 2함대 사령부에 있는 천안함 추모비에 헌화하며 북한의 도발로 산화(散華)한 천안함 용사 46인과 고(故) 한주호 준위를 기린다. 이어서 올해 초 개관한 천안함 전시관을 둘러본다.

반 전 총장은 해군 2함대 방문을 마친 뒤에는 지난 13일 별세한 고 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다.

개혁적 보수 세력을 이끌었던 박 교수는 김영삼 정권 당시 반 전 총장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으로 함께 근무하며 인연을 맺었다.

박 교수의 빈소에는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도 끊이지 않고 있어, 반 전 총장과 조우할 지 여부와 함께 어떤 대화가 오갈지도 주목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