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특파원리포트] ‘12살 손가락 소녀’는 가짜 뉴스! 오보 충격 속 막바지 구조 사투
‘12살 손가락 소녀’는 가짜 뉴스! 오보 충격 속 막바지 구조 사투
안타까운 초등학교 붕괴 구조 현장규모 7.1의 강진이 멕시코시티를 강타했다. 멕시코시티에서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오바마 마지막 주례연설 “우리 모두 민주주의 수호자 돼야”
입력 2017.01.15 (01:08) | 수정 2017.01.15 (02:02) 인터넷 뉴스
오바마 마지막 주례연설 “우리 모두 민주주의 수호자 돼야”
퇴임을 앞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마지막 주례연설에서 민주주의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되며, 이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려면 시민 모두의 적극적인 참여 정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주례연설에서 지난 8년의 국정운영 과정을 되돌아보면서 이같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소속 정당을 떠나 우리는 모두 선거 때뿐만 아니라, 또 우리의 사소한 이익이 걸렸을 때 뿐만 아니라 평생을 시민으로서의 일(의무)에 헌신해야 한다"면서 "뭔가 고칠 게 있다면 신발 끈을 동여매고 일어나 직접 조직하고, 선출직 공직자들에게 실망했다면 여러분이 직접 출마하라"고 독려했다.

특히 "우리의 성공은 힘의 무게추가 어디로 흔들리든 상관없이 스스로 참여하는데 달려 있다"면서 "민주주의의 수호자가 되고, 이 위대한 나라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려고 노력하는 즐거운 임무를 껴안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분의 대통령으로 봉사할 수 있어 평생의 영광이었고, 8년이 지난 지금 나는 우리 미국의 장래에 대해 더 낙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남은 평생을 시민의 한 명으로서 여러분과 함께 일해 나가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0일 '정치적 고향' 시카고에서 고별연설을 한 데 이어 오는 18일에는 백악관에서 마지막 기자회견을 연다.
  • 오바마 마지막 주례연설 “우리 모두 민주주의 수호자 돼야”
    • 입력 2017.01.15 (01:08)
    • 수정 2017.01.15 (02:02)
    인터넷 뉴스
오바마 마지막 주례연설 “우리 모두 민주주의 수호자 돼야”
퇴임을 앞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마지막 주례연설에서 민주주의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되며, 이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려면 시민 모두의 적극적인 참여 정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주례연설에서 지난 8년의 국정운영 과정을 되돌아보면서 이같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소속 정당을 떠나 우리는 모두 선거 때뿐만 아니라, 또 우리의 사소한 이익이 걸렸을 때 뿐만 아니라 평생을 시민으로서의 일(의무)에 헌신해야 한다"면서 "뭔가 고칠 게 있다면 신발 끈을 동여매고 일어나 직접 조직하고, 선출직 공직자들에게 실망했다면 여러분이 직접 출마하라"고 독려했다.

특히 "우리의 성공은 힘의 무게추가 어디로 흔들리든 상관없이 스스로 참여하는데 달려 있다"면서 "민주주의의 수호자가 되고, 이 위대한 나라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려고 노력하는 즐거운 임무를 껴안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분의 대통령으로 봉사할 수 있어 평생의 영광이었고, 8년이 지난 지금 나는 우리 미국의 장래에 대해 더 낙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남은 평생을 시민의 한 명으로서 여러분과 함께 일해 나가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0일 '정치적 고향' 시카고에서 고별연설을 한 데 이어 오는 18일에는 백악관에서 마지막 기자회견을 연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