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전기를 냉장고에 넣는 시대가 왔다
[스페셜] 전기를 냉장고에 넣는 시대가 왔다
냉장고에 음식을 보관하듯, 전기를 보관하는 게 바로 '전장고(전기+저장고)'. 태양광 발전기 등으로 자체...
[영상] 박 전 대통령, 자택에서 법원까지…2분 요약
[영상] 박 전 대통령, 자택에서 법원까지…2분 요약
30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헌정 사상 처음으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설 앞둔 평창…“임금 체불 올림픽”
입력 2017.01.16 (12:27) | 수정 2017.01.16 (13:1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설 앞둔 평창…“임금 체불 올림픽”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평창 동계 올림픽이 이제 1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한창 올림픽 건설 특수를 누려야할 시기지만 공사장 근로자들의 표정은 그리 밝지만은 않다고 합니다.

임금 체불 때문인데요, 그 실태를 이재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평창 개폐회식장 '올림픽프라자'의 구조 공사가 한창입니다.

현재 올림픽 전체 공정률은 80%정도.

건설 특수를 누릴 시기이지만, 근로자들의 표정은 밝지 않습니다.

공사장 근로자 홍준걸씨는 밤 9시가 다돼서야 귀가합니다.

체불 임금에 생활비를 벌기위해 또 다른 일터에서 밤 늦게까지 일해야 합니다.

<인터뷰> 홍준걸(임금 체불 근로자) : "밤에도 계속 일했으니까. 그리고 다음날 아침에 또 나가서 일을 하고.."

홍씨는 지난해 올림픽 공사장에서 임금 천 5백만 원을 떼였습니다.

<인터뷰> 홍준걸(임금 체불 근로자) : "집 사람한테 돈 벌어 왔으니 큰 소리도 치고 가장으로 그러고 싶었는데 정말 쫄딱 망한 겨울이 됐어요."

굴착기 기사 김모 씨는 임금 체불로 굴착기까지 압류당해 다른 장비를 빌려쓰고 있습니다.

<녹취> 김○○(임금 체불 근로자/음성변조) : "(임금을) 3천5백만 원 정도 못 받고 있습니다. 세금을 지금 못 내서 굴착기를 압류당해서 경매 처분 됐고요."

주변 식당들도 된서리를 맞았습니다.

공사 분들한테 돈을 달라고 했는데 그게 안 나오는 거예요.

이 식당은 밀린 식대만 천만 원. 장부엔 외상만 남아, 폐업을 고민중입니다.

<인터뷰> 이△△(식당 주인/음성변조) : "진짜 힘들게 밥해주고, 동냥 얻듯이 돈을 받아야 하니까. 내가 힘든만큼 일한 것 대가를 달라는 건데.."

평창 올림픽 공사 현장에서 임금이 체불된 근로자는 지난해에만 3천여 명,

금액은 80여 억에 달합니다.

강원도 측은 공사비를 먼저 지급했지만 하청 과정에서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오희택(건설노조 강원지부 정책실장) : "공사대금을 지급했다 하더라도 그것들을 정확하게 지급이 됐는지 반드시 확인하게 돼 있습니다. 인력의 한계 이런 부분들로 회피하고..."

올림픽으로 20조 원의 생산유발효과가 창출될 거란 청사진과는 달리 평창 근로자들은 어느 때보다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설 앞둔 평창…“임금 체불 올림픽”
    • 입력 2017.01.16 (12:27)
    • 수정 2017.01.16 (13:15)
    뉴스 12
설 앞둔 평창…“임금 체불 올림픽”
<앵커 멘트>

평창 동계 올림픽이 이제 1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한창 올림픽 건설 특수를 누려야할 시기지만 공사장 근로자들의 표정은 그리 밝지만은 않다고 합니다.

임금 체불 때문인데요, 그 실태를 이재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평창 개폐회식장 '올림픽프라자'의 구조 공사가 한창입니다.

현재 올림픽 전체 공정률은 80%정도.

건설 특수를 누릴 시기이지만, 근로자들의 표정은 밝지 않습니다.

공사장 근로자 홍준걸씨는 밤 9시가 다돼서야 귀가합니다.

체불 임금에 생활비를 벌기위해 또 다른 일터에서 밤 늦게까지 일해야 합니다.

<인터뷰> 홍준걸(임금 체불 근로자) : "밤에도 계속 일했으니까. 그리고 다음날 아침에 또 나가서 일을 하고.."

홍씨는 지난해 올림픽 공사장에서 임금 천 5백만 원을 떼였습니다.

<인터뷰> 홍준걸(임금 체불 근로자) : "집 사람한테 돈 벌어 왔으니 큰 소리도 치고 가장으로 그러고 싶었는데 정말 쫄딱 망한 겨울이 됐어요."

굴착기 기사 김모 씨는 임금 체불로 굴착기까지 압류당해 다른 장비를 빌려쓰고 있습니다.

<녹취> 김○○(임금 체불 근로자/음성변조) : "(임금을) 3천5백만 원 정도 못 받고 있습니다. 세금을 지금 못 내서 굴착기를 압류당해서 경매 처분 됐고요."

주변 식당들도 된서리를 맞았습니다.

공사 분들한테 돈을 달라고 했는데 그게 안 나오는 거예요.

이 식당은 밀린 식대만 천만 원. 장부엔 외상만 남아, 폐업을 고민중입니다.

<인터뷰> 이△△(식당 주인/음성변조) : "진짜 힘들게 밥해주고, 동냥 얻듯이 돈을 받아야 하니까. 내가 힘든만큼 일한 것 대가를 달라는 건데.."

평창 올림픽 공사 현장에서 임금이 체불된 근로자는 지난해에만 3천여 명,

금액은 80여 억에 달합니다.

강원도 측은 공사비를 먼저 지급했지만 하청 과정에서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오희택(건설노조 강원지부 정책실장) : "공사대금을 지급했다 하더라도 그것들을 정확하게 지급이 됐는지 반드시 확인하게 돼 있습니다. 인력의 한계 이런 부분들로 회피하고..."

올림픽으로 20조 원의 생산유발효과가 창출될 거란 청사진과는 달리 평창 근로자들은 어느 때보다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