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에 불려 급냉동”…복어껍질 21톤 유통
입력 2017.01.23 (19:17) 수정 2017.01.23 (19:5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물에 불려 급냉동”…복어껍질 21톤 유통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산 복어 껍질을 물에 불려 급냉동하는 수법으로 무게를 속여 시중에 유통한 업체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이렇게 전국으로 팔려나간 복어껍질이 무려 21톤이나 됐습니다.

보도에 주아랑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덮친 한 수산물 가공업체.

복어 껍질을 벗기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껍질을 가공해 담은 상자에는 물을 집어넣습니다.

무게를 부풀리기 위해 복어 껍질을 물에 불린 뒤 급냉동하려는 겁니다.

경찰 조사결과 52살 김 모 씨는 이런 '물코팅' 수법으로 실제 무게보다 20%가량 부풀려 최근 일 년여 동안 5천만 원의 부당이득을 챙겼습니다.

또 복어 껍질이 더 많은 양의 물을 빨아들이도록 이런 인산염까지 뿌려 왔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창고 한쪽에 흰색의 인산염 자루가 쌓여 있지만 김 씨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합니다.

<녹취> 업체 대표(음성변조): "(인산염 몇 개 씁니까?) 인산염은 안 쓴다니까, 어허…. 찾아보세요, 인산염이 있나."

국내에 유통되는 중국산 복어의 70%가량을 이 업체가 공급하다 보니, 물코팅이 된 복어껍질 21톤가량이 횟집이나 대형 식당 등 전국 290여 곳으로 팔려나갔습니다

<인터뷰> 권상재(울산해양경비안전서 해양수사정보과) : "아무래도 경기가 어렵다 보니까, 일반 소비자들이 봤을 때는 그 제품에 물코팅이 돼 있어서 중량에 대해서 확인할 수 없는 점을 이용한 것입니다."

경찰은 김 씨가 사용한 인산염이 인체에 해로운 공업용인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 “물에 불려 급냉동”…복어껍질 21톤 유통
    • 입력 2017.01.23 (19:17)
    • 수정 2017.01.23 (19:55)
    뉴스 7
“물에 불려 급냉동”…복어껍질 21톤 유통
<앵커 멘트>

중국산 복어 껍질을 물에 불려 급냉동하는 수법으로 무게를 속여 시중에 유통한 업체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이렇게 전국으로 팔려나간 복어껍질이 무려 21톤이나 됐습니다.

보도에 주아랑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덮친 한 수산물 가공업체.

복어 껍질을 벗기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껍질을 가공해 담은 상자에는 물을 집어넣습니다.

무게를 부풀리기 위해 복어 껍질을 물에 불린 뒤 급냉동하려는 겁니다.

경찰 조사결과 52살 김 모 씨는 이런 '물코팅' 수법으로 실제 무게보다 20%가량 부풀려 최근 일 년여 동안 5천만 원의 부당이득을 챙겼습니다.

또 복어 껍질이 더 많은 양의 물을 빨아들이도록 이런 인산염까지 뿌려 왔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창고 한쪽에 흰색의 인산염 자루가 쌓여 있지만 김 씨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합니다.

<녹취> 업체 대표(음성변조): "(인산염 몇 개 씁니까?) 인산염은 안 쓴다니까, 어허…. 찾아보세요, 인산염이 있나."

국내에 유통되는 중국산 복어의 70%가량을 이 업체가 공급하다 보니, 물코팅이 된 복어껍질 21톤가량이 횟집이나 대형 식당 등 전국 290여 곳으로 팔려나갔습니다

<인터뷰> 권상재(울산해양경비안전서 해양수사정보과) : "아무래도 경기가 어렵다 보니까, 일반 소비자들이 봤을 때는 그 제품에 물코팅이 돼 있어서 중량에 대해서 확인할 수 없는 점을 이용한 것입니다."

경찰은 김 씨가 사용한 인산염이 인체에 해로운 공업용인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