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돈이 아니어도”…재능을 나누는 사람들
입력 2017.01.31 (08:33) 수정 2017.01.31 (08:5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돈이 아니어도”…재능을 나누는 사람들
동영상영역 끝
<기자 멘트>

나눔이 꼭 돈이 아니라도 가능하다는 재능기부 이제는 익숙한 말이죠.

그런데 재능을 기부한다고 하면 특별한 지식과 거창한 능력이 있어야 하지 않나 생각하는 분도 계실 텐데요.

하지만 재능 기부가 가진 재능보다 나누려는 마음이 더 중요하다는 걸 몸소 보여주는 이웃들이 있습니다.

한 여고생들은 멀리 사할린에서 이주해 온 동포 어르신들에게 한글과 우리 역사를 알려주는가 하면, 전신마비라는 장애를 가진 가수 김혁건 씨는 장애인들을 위한 오디오북을 만들어 전신마비에도 굴하지 않은 자신의 용기를 나눴습니다.

오늘은 재능 나눔의 현장을 따라가 봤습니다.

<리포트>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마을 경로당에서 한글 교실을 열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

바로 사할린 강제 징용자와

그 후손들입니다.

<녹취> 봉사학생 : “눈이란 단어를 (공부)했는데 생각나세요?”

<녹취> 할머니 : “사람 눈, 하늘에서 내려오는 눈”

동음이의어를 배우는가 하면,

<녹취> “김태희 이번에 결혼했는데 사진 봤냐? 완전 세젤예”

<녹취> “완전 세젤예. 뭘까요?

<녹취> “잘났단 말이지?”

<녹취> “세상에서 제일 예쁜”

요즘 유행하는 줄임말까지 열심히 배웁니다.

대부분 2009년, 2010년에 영주 귀국한 분들로 그간 한국 생활에 적응하는데 남모를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인터뷰> 김용생(사할린 이주 동포) : “처음 왔을 때는 뭐 한국말이 좀 부족해서 아주 어려웠습니다. 매점 가도 뭐 물어볼 때도 부담됐고. 그리고 또 뭐 한국인하고 토론하고 그리고 또 대화할 때도 어려웠습니다.”

러시아에서도 한국말을 하긴 했지만 현지에서 쓰는 말과 많이 다른 게 현실.

그 틈을 메우기 위해 나선 게 바로 율하고등학교 학생들입니다.

<인터뷰> 김민서(율하고등학교 2학년) : “저희가 뭐 큰 걸 해드릴 순 없지만 저희가 가장 잘하는 게 한글이니까 그거라도 도움을 드리고 싶어서…….”

2011년부터 맺어온 할머니, 할아버지와의 인연을 벌써 7년간 꾸준히 이어오고 있는 학생들.

오늘은 설을 맞아 전통 놀이인 윷놀이를 준비했습니다.

<녹취> “가위바위보”

어르신들 윷놀이는 난생처음이라고 하는데요.

오늘 대결에선 승리를 차지했습니다.

<녹취> “그럼 이겼잖아. 와~”

놀이가 끝나자 이번엔 할머니들이 분주해집니다.

러시아에서 명절에 가족들과 즐겨 먹던 음식을 학생들에게 대접하려는 건데요.

사실 매년 이맘때면 러시아에 두고 온 가족이 그립기 마련 학생들의 방문이 더 반가운 이윱니다.

<인터뷰> 유순희(사할린 이주 동포) : “러시아에 있을 때는 거기서 늘 (가족과) 같이 만나서 같이 시간도 보내고 하는데 우리 자손들을 못 만났기 때문에 이 학생들하고 같이 있으니까 (가족들) 생각나서 좀 기뻤어요.

<인터뷰> 이귀진(율하고등학교 2학년) : “할머니들이 외로우실 거란 생각이 많이 들어서 더욱더 친근하게 다가가서 더 좋은 손자 손녀가 되어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서울의 한 사진관에 곱게 한복을 입은 여성들이 사진 촬영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진00(지적장애인) : “저희 집에 가족사진이 하나도 없어서 가족사진 찍으러 왔어요.”

<인터뷰> 지00(지적장애인) : “좋아요. 다 같이 찍는 거 좋아요.”

피를 나눈 형제는 아니지만 장애인 돌봄 시설에서 한가족처럼 지내며 자활을 준비 중인데요.

오늘은 특별한 나들이에 나섰습니다.

촬영 비용은 전액 무료.

누군가 촬영을 하고 가면, 어려운 이웃 한 가정이 무료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도록 한 특별한 사진관 덕분입니다.

사진 한 장이 뭐 그리 대단할까도 싶지만 이들에게 잊지 못할 선물이자 소중한 추억이 됩니다.

<인터뷰> 박소영(사회복지사) : “어제부터 들떠 있었거든요. 와서 직접 이렇게 촬영하는 모습을 보니까 저도 참 흐뭇해요. 평소에 막 힘들고 어려웠던 그런 기분이 싹 사라지고 힐링하고 가는 느낌이에요.”

나눔이 가능한 이 사진관은 대표를 맡고 있는 나종민 씨가 한 장애 아동을 만난 경험에서 시작됐습니다.

<인터뷰> 나종민(사진관 대표) : “뇌병변장애 아이는 사진관 가기가 무척 어려운 거죠. 표정 관리가 잘 안 되는 친구니까 (사진관에) 가면 찍기 어렵고. 또 사진사 분이 잘 해주시겠지만, 어머니 입장에서 불편하시고 하니까 저같이 장애인분들 위해 사진을 찍는 사람이 있다면 가시겠다고……”

사진 한 장 찍을 여유가 이웃들에게 삶의 쉼표를 주고 싶은 맘에 시작한 사진관.

사연이 알려지자 나눔에 동참하고자 멀리서 찾아오는 사람들도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나종민(사진관 대표) : “멀리서도 오시거든요. 동네 근처에도 사진관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여기 오세요. 그 이유는 이런 형태의 좋은 뜻에 동참하시겠다는 뜻에서 오신 거거든요.”

또 다른 재능 나눔의 현장.

이곳에선 반가운 얼굴을 만났습니다.

바로 가수 김혁건 씨.

과거 더크로스라는 락 그룹으로 활동했던 김혁건 씨는 지난 2012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전신마비라는 시련을 겪게 됐습니다.

<인터뷰> 김혁건(가수) : “의사가 다시 살아갈 수 없을 거라고 이야기했고 너무 괴롭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고, 다시 노래하는 거는 불가능하다고 이야기했어요. 노래도 할 수 없고 어떤 악기도 만질 수 없다는 걸 알게 되었을 때 더는 살아가는 의미가 없었어요.”

하지만 혁건씨는 무너지지 않았습니다.

고통스러운 재활 시간을 견디고 그토록 간절히 원하던 무대로 돌아왔습니다.

불후의 명곡에도 출연해 ‘포기하지 않으면 불가능은 없다’는 메시지를 전했죠.

<녹취> 김혁건(가수) : “좋은 음악과 가까이 일할 수 있었다 ‘ㄹ’발음이 꼬였으니까 늘 LP로부터 다시 해 볼게요.”

혁건 씨는 이제 또 다른 도전 중인데요.

시각장애인 등 몸이 불편한 이웃을 위한 오디오북을 제작하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 김혁건(가수) : “저 같은 중증 장애인들은 책장을 넘기지도 못해요. 책을 볼 수도 없고요. 다들 시각 장애인들만 책을 볼 수 없을 거로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병원에 누워있는 장애인들은 손가락 하나 못 움직이는 분들이 정말 많이 계세요.”

혁건씨는 자신처럼 고통을 겪는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자신의 경험을 한 권의 책으로 펴냈고, 혁건씨를 응원하는 사람들의 후원이 모아져 오디오북 제작에 도전하게 됐습니다.

<인터뷰> 김혁건(가수) : “오디오북을 통해서 비록 책을 읽을 수는 없지만 힘든 시간들을 용기를 가지고 이겨내셨으면 좋겠어요. 포기하지 마시고 계속 도전하시다 보면 분명히 웃는 날도 좋은 날도 옵니다.”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따뜻한 삶의 가치를 나누는 사람들, 각박한 세상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 [뉴스 따라잡기] “돈이 아니어도”…재능을 나누는 사람들
    • 입력 2017.01.31 (08:33)
    • 수정 2017.01.31 (08:59)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돈이 아니어도”…재능을 나누는 사람들
<기자 멘트>

나눔이 꼭 돈이 아니라도 가능하다는 재능기부 이제는 익숙한 말이죠.

그런데 재능을 기부한다고 하면 특별한 지식과 거창한 능력이 있어야 하지 않나 생각하는 분도 계실 텐데요.

하지만 재능 기부가 가진 재능보다 나누려는 마음이 더 중요하다는 걸 몸소 보여주는 이웃들이 있습니다.

한 여고생들은 멀리 사할린에서 이주해 온 동포 어르신들에게 한글과 우리 역사를 알려주는가 하면, 전신마비라는 장애를 가진 가수 김혁건 씨는 장애인들을 위한 오디오북을 만들어 전신마비에도 굴하지 않은 자신의 용기를 나눴습니다.

오늘은 재능 나눔의 현장을 따라가 봤습니다.

<리포트>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마을 경로당에서 한글 교실을 열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

바로 사할린 강제 징용자와

그 후손들입니다.

<녹취> 봉사학생 : “눈이란 단어를 (공부)했는데 생각나세요?”

<녹취> 할머니 : “사람 눈, 하늘에서 내려오는 눈”

동음이의어를 배우는가 하면,

<녹취> “김태희 이번에 결혼했는데 사진 봤냐? 완전 세젤예”

<녹취> “완전 세젤예. 뭘까요?

<녹취> “잘났단 말이지?”

<녹취> “세상에서 제일 예쁜”

요즘 유행하는 줄임말까지 열심히 배웁니다.

대부분 2009년, 2010년에 영주 귀국한 분들로 그간 한국 생활에 적응하는데 남모를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인터뷰> 김용생(사할린 이주 동포) : “처음 왔을 때는 뭐 한국말이 좀 부족해서 아주 어려웠습니다. 매점 가도 뭐 물어볼 때도 부담됐고. 그리고 또 뭐 한국인하고 토론하고 그리고 또 대화할 때도 어려웠습니다.”

러시아에서도 한국말을 하긴 했지만 현지에서 쓰는 말과 많이 다른 게 현실.

그 틈을 메우기 위해 나선 게 바로 율하고등학교 학생들입니다.

<인터뷰> 김민서(율하고등학교 2학년) : “저희가 뭐 큰 걸 해드릴 순 없지만 저희가 가장 잘하는 게 한글이니까 그거라도 도움을 드리고 싶어서…….”

2011년부터 맺어온 할머니, 할아버지와의 인연을 벌써 7년간 꾸준히 이어오고 있는 학생들.

오늘은 설을 맞아 전통 놀이인 윷놀이를 준비했습니다.

<녹취> “가위바위보”

어르신들 윷놀이는 난생처음이라고 하는데요.

오늘 대결에선 승리를 차지했습니다.

<녹취> “그럼 이겼잖아. 와~”

놀이가 끝나자 이번엔 할머니들이 분주해집니다.

러시아에서 명절에 가족들과 즐겨 먹던 음식을 학생들에게 대접하려는 건데요.

사실 매년 이맘때면 러시아에 두고 온 가족이 그립기 마련 학생들의 방문이 더 반가운 이윱니다.

<인터뷰> 유순희(사할린 이주 동포) : “러시아에 있을 때는 거기서 늘 (가족과) 같이 만나서 같이 시간도 보내고 하는데 우리 자손들을 못 만났기 때문에 이 학생들하고 같이 있으니까 (가족들) 생각나서 좀 기뻤어요.

<인터뷰> 이귀진(율하고등학교 2학년) : “할머니들이 외로우실 거란 생각이 많이 들어서 더욱더 친근하게 다가가서 더 좋은 손자 손녀가 되어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서울의 한 사진관에 곱게 한복을 입은 여성들이 사진 촬영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진00(지적장애인) : “저희 집에 가족사진이 하나도 없어서 가족사진 찍으러 왔어요.”

<인터뷰> 지00(지적장애인) : “좋아요. 다 같이 찍는 거 좋아요.”

피를 나눈 형제는 아니지만 장애인 돌봄 시설에서 한가족처럼 지내며 자활을 준비 중인데요.

오늘은 특별한 나들이에 나섰습니다.

촬영 비용은 전액 무료.

누군가 촬영을 하고 가면, 어려운 이웃 한 가정이 무료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도록 한 특별한 사진관 덕분입니다.

사진 한 장이 뭐 그리 대단할까도 싶지만 이들에게 잊지 못할 선물이자 소중한 추억이 됩니다.

<인터뷰> 박소영(사회복지사) : “어제부터 들떠 있었거든요. 와서 직접 이렇게 촬영하는 모습을 보니까 저도 참 흐뭇해요. 평소에 막 힘들고 어려웠던 그런 기분이 싹 사라지고 힐링하고 가는 느낌이에요.”

나눔이 가능한 이 사진관은 대표를 맡고 있는 나종민 씨가 한 장애 아동을 만난 경험에서 시작됐습니다.

<인터뷰> 나종민(사진관 대표) : “뇌병변장애 아이는 사진관 가기가 무척 어려운 거죠. 표정 관리가 잘 안 되는 친구니까 (사진관에) 가면 찍기 어렵고. 또 사진사 분이 잘 해주시겠지만, 어머니 입장에서 불편하시고 하니까 저같이 장애인분들 위해 사진을 찍는 사람이 있다면 가시겠다고……”

사진 한 장 찍을 여유가 이웃들에게 삶의 쉼표를 주고 싶은 맘에 시작한 사진관.

사연이 알려지자 나눔에 동참하고자 멀리서 찾아오는 사람들도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나종민(사진관 대표) : “멀리서도 오시거든요. 동네 근처에도 사진관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여기 오세요. 그 이유는 이런 형태의 좋은 뜻에 동참하시겠다는 뜻에서 오신 거거든요.”

또 다른 재능 나눔의 현장.

이곳에선 반가운 얼굴을 만났습니다.

바로 가수 김혁건 씨.

과거 더크로스라는 락 그룹으로 활동했던 김혁건 씨는 지난 2012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전신마비라는 시련을 겪게 됐습니다.

<인터뷰> 김혁건(가수) : “의사가 다시 살아갈 수 없을 거라고 이야기했고 너무 괴롭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고, 다시 노래하는 거는 불가능하다고 이야기했어요. 노래도 할 수 없고 어떤 악기도 만질 수 없다는 걸 알게 되었을 때 더는 살아가는 의미가 없었어요.”

하지만 혁건씨는 무너지지 않았습니다.

고통스러운 재활 시간을 견디고 그토록 간절히 원하던 무대로 돌아왔습니다.

불후의 명곡에도 출연해 ‘포기하지 않으면 불가능은 없다’는 메시지를 전했죠.

<녹취> 김혁건(가수) : “좋은 음악과 가까이 일할 수 있었다 ‘ㄹ’발음이 꼬였으니까 늘 LP로부터 다시 해 볼게요.”

혁건 씨는 이제 또 다른 도전 중인데요.

시각장애인 등 몸이 불편한 이웃을 위한 오디오북을 제작하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 김혁건(가수) : “저 같은 중증 장애인들은 책장을 넘기지도 못해요. 책을 볼 수도 없고요. 다들 시각 장애인들만 책을 볼 수 없을 거로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병원에 누워있는 장애인들은 손가락 하나 못 움직이는 분들이 정말 많이 계세요.”

혁건씨는 자신처럼 고통을 겪는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자신의 경험을 한 권의 책으로 펴냈고, 혁건씨를 응원하는 사람들의 후원이 모아져 오디오북 제작에 도전하게 됐습니다.

<인터뷰> 김혁건(가수) : “오디오북을 통해서 비록 책을 읽을 수는 없지만 힘든 시간들을 용기를 가지고 이겨내셨으면 좋겠어요. 포기하지 마시고 계속 도전하시다 보면 분명히 웃는 날도 좋은 날도 옵니다.”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따뜻한 삶의 가치를 나누는 사람들, 각박한 세상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