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범인은 사이코패스?…장기 미제 ‘노들길 살인 사건’
범인은 사이코패스?…장기 미제 ‘노들길 살인 사건’
2006년 7월 4일 새벽 2시경, 서울 영등포구 노들길 옆 배수로에서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아이돌을 꿈꿨던 ‘김정남 암살 용의자’
아이돌을 꿈꿨던 ‘김정남 암살 용의자’
김정남을 암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베트남 국적의 용의자 도안 티 흐엉(29)은 아이돌을 꿈꿨던 연예인 지망생으로 드러났다. 22일(현지시각) 현재 유튜브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가짜뉴스 막아라…선관위·정당 대응 부심
입력 2017.02.02 (23:06) | 수정 2017.02.02 (23:39)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가짜뉴스 막아라…선관위·정당 대응 부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어제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가짜 뉴스 때문에 인격 살해에 가까운 음해를 당했다고 성토했는데요.

대선을 앞둔 정치권에 이 가짜 뉴스 비상이 걸렸습니다.

정당들과 선관위가 대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한 인터넷 언론사에 대해 경고문 게재 조치를 내렸습니다.

이 언론사는 손 의장의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초청이 취소됐다는 허위 사실을 보도했다고 선관위는 밝혔습니다.

<인터뷰> 안명규(중앙선관위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심의팀장) : "사실을 계속 입증하려는 노력을 해야 되고 안되면 후보자한테도 계속 물어봐야 되는데 그런 것들을 전혀 무시한 채..."

그러나 이미 해당 기사는 SNS 등을 타고 퍼질 대로 퍼졌고, 손 의장 측은 큰 피해를 봤습니다.

<인터뷰> 손학규 의장 선거 캠프 관계자(음성변조) : "(허위 사실이라는 게)알려진 것은 다행스럽게 생각하지만 이미 퍼질 대로 퍼져서 이미지에는 악영향을 줬는데.."

이처럼 대선을 앞두고 가짜 뉴스에 대한 피해가 현실화하자, 각 정당들도 대응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해 말부터 유언비어 신고센터를 운영 중이고, 국민의당도 '네거티브 대응팀'을 만들어 가짜 뉴스, 악성 댓글 등을 감시하고,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바른정당은 가짜 뉴스의 생산과 유통을 막는 가칭 '반기문법'을 준비 중입니다.

<인터뷰> 황용석(건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 "사실에 대한 검증, 표현에 대한 검증이 중요하단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되고 정치인 역시도 영향력이 커졌으니 검증된 말을 (해야 합니다.)"

워낙 확산 속도가 빠르고 파급효과가 커 가짜뉴스가 선거 막판에 유통될 경우 선거 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가짜뉴스 막아라…선관위·정당 대응 부심
    • 입력 2017.02.02 (23:06)
    • 수정 2017.02.02 (23:39)
    뉴스라인
가짜뉴스 막아라…선관위·정당 대응 부심
<앵커 멘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어제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가짜 뉴스 때문에 인격 살해에 가까운 음해를 당했다고 성토했는데요.

대선을 앞둔 정치권에 이 가짜 뉴스 비상이 걸렸습니다.

정당들과 선관위가 대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한 인터넷 언론사에 대해 경고문 게재 조치를 내렸습니다.

이 언론사는 손 의장의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초청이 취소됐다는 허위 사실을 보도했다고 선관위는 밝혔습니다.

<인터뷰> 안명규(중앙선관위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심의팀장) : "사실을 계속 입증하려는 노력을 해야 되고 안되면 후보자한테도 계속 물어봐야 되는데 그런 것들을 전혀 무시한 채..."

그러나 이미 해당 기사는 SNS 등을 타고 퍼질 대로 퍼졌고, 손 의장 측은 큰 피해를 봤습니다.

<인터뷰> 손학규 의장 선거 캠프 관계자(음성변조) : "(허위 사실이라는 게)알려진 것은 다행스럽게 생각하지만 이미 퍼질 대로 퍼져서 이미지에는 악영향을 줬는데.."

이처럼 대선을 앞두고 가짜 뉴스에 대한 피해가 현실화하자, 각 정당들도 대응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해 말부터 유언비어 신고센터를 운영 중이고, 국민의당도 '네거티브 대응팀'을 만들어 가짜 뉴스, 악성 댓글 등을 감시하고,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바른정당은 가짜 뉴스의 생산과 유통을 막는 가칭 '반기문법'을 준비 중입니다.

<인터뷰> 황용석(건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 "사실에 대한 검증, 표현에 대한 검증이 중요하단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되고 정치인 역시도 영향력이 커졌으니 검증된 말을 (해야 합니다.)"

워낙 확산 속도가 빠르고 파급효과가 커 가짜뉴스가 선거 막판에 유통될 경우 선거 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