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철수, 연정 제안에 "“거 결과 후 얘기될 수 있어”
입력 2017.02.06 (19:27) 수정 2017.02.06 (19:40)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야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연정 주장에 대해 "외국 사례를 봐도 선거 결과가 나온 이후에 진행되고 서로 간 얘기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6일(오늘) 창원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지역위원장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대선 전 연대에 대해선 "국민들은 연대에 식상해 한다"며 "정당 스스로가 자기 정당에 대한 자부심, 그리고 정당 후보에 대한 자신감을 가질 때 국민으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다"며 부정적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안 전 대표는 또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이 인용되면 그때부터 대선이 시작된다"며 "헌재에서 탄핵이 인용된 다음에는 그때부터 미래에 대해 걱정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가 미래를 제대로 대비할 수 있는지를 본격적으로 평가하는 기준이 바뀔 테고 그때는 우리 국민의당이 국민으로부터 제대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 안철수, 연정 제안에 "“거 결과 후 얘기될 수 있어”
    • 입력 2017-02-06 19:27:29
    • 수정2017-02-06 19:40:04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야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연정 주장에 대해 "외국 사례를 봐도 선거 결과가 나온 이후에 진행되고 서로 간 얘기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6일(오늘) 창원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지역위원장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대선 전 연대에 대해선 "국민들은 연대에 식상해 한다"며 "정당 스스로가 자기 정당에 대한 자부심, 그리고 정당 후보에 대한 자신감을 가질 때 국민으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다"며 부정적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안 전 대표는 또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이 인용되면 그때부터 대선이 시작된다"며 "헌재에서 탄핵이 인용된 다음에는 그때부터 미래에 대해 걱정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가 미래를 제대로 대비할 수 있는지를 본격적으로 평가하는 기준이 바뀔 테고 그때는 우리 국민의당이 국민으로부터 제대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