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일 관계 경색
교도통신 “주한 일본 대사 서울 귀임 3월 이후 전망”
입력 2017.02.06 (22:38) 국제
일본 정부가 작년 말 부산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데 반발해 일시귀국시킨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대사의 귀임 시기에 대해 교도통신이 "3월 이후가 될 전망"이라고 6일 보도했다. 통신은 "박근혜 대통령의 진퇴 문제가 고비를 맞을 것으로 보이는 3월 중순까지한국 측이 문제 해결에 대처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견해가 한일 양쪽에서 강해졌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관측했다.

통신은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3월 13일 이전에 결론 내야 한다'는 박한철 전 헌재소장의 발언을 거론한 뒤 "박 대통령이 파면을 피하게 되면 일본 정부는 현 정부에 (소녀상) 철거를 강력히 요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파면 결정이 내려지는 경우 차기 정부가 발족할 때까지 문제가 방치될 것이 확실하다"며 "차기 대선이 5월께 실시된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한일관계의 경색은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변에선 "한국이 뭐라도 하지 않으면 대사를 돌려보내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말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가 한일 합의로 소녀상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한다고 약속했던 당사자이며, 뭐라도 하기를 바란다"면서 "합의 파기를 요구하는 한국 여론에 역행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통신에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6일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나가미네 대사 및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 주재 일본 총영사의 일시귀국, 한일 통화스와프 재개 논의 중단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나가미네 대사와 모리모토 총영사는 지난달 9일 일시귀국했으며, 이후 29일째인 이날까지 서울로 복귀하지 않고 있다.
  • 교도통신 “주한 일본 대사 서울 귀임 3월 이후 전망”
    • 입력 2017-02-06 22:38:22
    국제
일본 정부가 작년 말 부산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데 반발해 일시귀국시킨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대사의 귀임 시기에 대해 교도통신이 "3월 이후가 될 전망"이라고 6일 보도했다. 통신은 "박근혜 대통령의 진퇴 문제가 고비를 맞을 것으로 보이는 3월 중순까지한국 측이 문제 해결에 대처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견해가 한일 양쪽에서 강해졌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관측했다.

통신은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3월 13일 이전에 결론 내야 한다'는 박한철 전 헌재소장의 발언을 거론한 뒤 "박 대통령이 파면을 피하게 되면 일본 정부는 현 정부에 (소녀상) 철거를 강력히 요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파면 결정이 내려지는 경우 차기 정부가 발족할 때까지 문제가 방치될 것이 확실하다"며 "차기 대선이 5월께 실시된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한일관계의 경색은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변에선 "한국이 뭐라도 하지 않으면 대사를 돌려보내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말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가 한일 합의로 소녀상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한다고 약속했던 당사자이며, 뭐라도 하기를 바란다"면서 "합의 파기를 요구하는 한국 여론에 역행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통신에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6일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나가미네 대사 및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 주재 일본 총영사의 일시귀국, 한일 통화스와프 재개 논의 중단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나가미네 대사와 모리모토 총영사는 지난달 9일 일시귀국했으며, 이후 29일째인 이날까지 서울로 복귀하지 않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