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탄핵 사유 부인 ‘의견서’ 제출
입력 2017.02.06 (23:12) 수정 2017.02.06 (23:4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권한 남용' 등 국회 측 탄핵 소추 사유를 부인하는 12쪽 분량 의견서를 헌법재판소에 제출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본인 명의 의견서를 제출한 건 탄핵심판이 시작되고 처음입니다.

보도에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3일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탄핵 소추 사유에 대한 반박 의견서입니다.

박 대통령은 취임 초 최순실 씨에 연설문 작성 등 일부 도움을 받았지만 다른 자료를 보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정호성 전 비서관을 통해 "최 씨 의견을 들어 참고하라"고 했지, 국가기밀이나 개인적 이익에 관한 문건까지 보내라고 시킨 적은 없다고 했습니다.

문체부 인사 전횡 의혹도 부인했습니다.

노태강 국장과 유진룡 전 장관 등에 대한 인사 조치는 '체육계 비리 척결 지시'를 제대로 이행하지 못하거나 조직 장악력에 문제가 있다는 감찰 결과에 따른 인사권 행사라고 설명했습니다.

미르·K스포츠 재단은 문화와 체육 진흥을 위해 설립됐고 대기업 강제 모금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대기업 총수들과의 면담에서 재단 지원을 요청한 사실이 없고, 재단을 통해 이익을 취하지도 않았다고 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에 의견서를 제출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국회 측은 이미 대국민 담화 등을 통해 밝힌 내용과 차이점이 없고 재판부가 보완을 요구한 '세월호 7시간 행적'도 빠져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박 대통령 탄핵 사유 부인 ‘의견서’ 제출
    • 입력 2017-02-06 23:13:51
    • 수정2017-02-06 23:41:07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권한 남용' 등 국회 측 탄핵 소추 사유를 부인하는 12쪽 분량 의견서를 헌법재판소에 제출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본인 명의 의견서를 제출한 건 탄핵심판이 시작되고 처음입니다.

보도에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3일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탄핵 소추 사유에 대한 반박 의견서입니다.

박 대통령은 취임 초 최순실 씨에 연설문 작성 등 일부 도움을 받았지만 다른 자료를 보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정호성 전 비서관을 통해 "최 씨 의견을 들어 참고하라"고 했지, 국가기밀이나 개인적 이익에 관한 문건까지 보내라고 시킨 적은 없다고 했습니다.

문체부 인사 전횡 의혹도 부인했습니다.

노태강 국장과 유진룡 전 장관 등에 대한 인사 조치는 '체육계 비리 척결 지시'를 제대로 이행하지 못하거나 조직 장악력에 문제가 있다는 감찰 결과에 따른 인사권 행사라고 설명했습니다.

미르·K스포츠 재단은 문화와 체육 진흥을 위해 설립됐고 대기업 강제 모금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대기업 총수들과의 면담에서 재단 지원을 요청한 사실이 없고, 재단을 통해 이익을 취하지도 않았다고 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에 의견서를 제출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국회 측은 이미 대국민 담화 등을 통해 밝힌 내용과 차이점이 없고 재판부가 보완을 요구한 '세월호 7시간 행적'도 빠져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