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택 “대통령 자진 탈당 관련 의견 靑에 전달”…靑 “처음 듣는 얘기”
입력 2017.02.07 (14:05) 수정 2017.02.07 (15:31) 정치
새누리당 지도부가 지난달 청와대에 박근혜 대통령의 자진 탈당 문제에 대한 당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7일(오늘)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도부 논의 결과, 대통령이 자진 탈당을 결심해주지 않으면 당 윤리위가 인위적으로 대통령을 탈당시키거나 제명하는 것은 좋지 않겠다는 방침을 정했다"며 "당에서 그렇게 원칙을 정했다는 것을 (지난달) 청와대에 전달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언론을 통해 듣는 것과 직접 듣는 것이 다르기 때문에, 대통령에 대한 예의상 청와대 비서진을 통해 전달했다"면서도 "탈당을 권유하거나 강제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한 당시 청와대 측의 반응에 대해선 "청와대는 알아서 결정하겠다, 시점 등은 맡겨달라고 했기 때문에, 언제 될지, 실행이 될지는 모르겠다"며 "우리는 청와대에서 판단해주길 바란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새누리당이 대통령 탈당을 요구했다는 것은) 처음 듣는 얘기"라며 "지금은 대통령의 당적 문제를 얘기할 상황도 아니고, 탈당해야 할 상황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이날 '당이 대통령의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는 보도가 이어지자, 김명연 수석대변인 브리핑을 열고 "당 윤리위원회는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는 탄핵이 결정될 때까지 보류한다는 원칙을 이미 정했으며, 이것이 공식 당론"이라며 "이 원칙에 대해서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미 수차례 언론과 당 회의에서 밝힌 바가 있다. 이 원칙은 지금까지도 변함이 없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 정우택 “대통령 자진 탈당 관련 의견 靑에 전달”…靑 “처음 듣는 얘기”
    • 입력 2017-02-07 14:05:09
    • 수정2017-02-07 15:31:20
    정치
새누리당 지도부가 지난달 청와대에 박근혜 대통령의 자진 탈당 문제에 대한 당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7일(오늘)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도부 논의 결과, 대통령이 자진 탈당을 결심해주지 않으면 당 윤리위가 인위적으로 대통령을 탈당시키거나 제명하는 것은 좋지 않겠다는 방침을 정했다"며 "당에서 그렇게 원칙을 정했다는 것을 (지난달) 청와대에 전달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언론을 통해 듣는 것과 직접 듣는 것이 다르기 때문에, 대통령에 대한 예의상 청와대 비서진을 통해 전달했다"면서도 "탈당을 권유하거나 강제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한 당시 청와대 측의 반응에 대해선 "청와대는 알아서 결정하겠다, 시점 등은 맡겨달라고 했기 때문에, 언제 될지, 실행이 될지는 모르겠다"며 "우리는 청와대에서 판단해주길 바란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새누리당이 대통령 탈당을 요구했다는 것은) 처음 듣는 얘기"라며 "지금은 대통령의 당적 문제를 얘기할 상황도 아니고, 탈당해야 할 상황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이날 '당이 대통령의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는 보도가 이어지자, 김명연 수석대변인 브리핑을 열고 "당 윤리위원회는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는 탄핵이 결정될 때까지 보류한다는 원칙을 이미 정했으며, 이것이 공식 당론"이라며 "이 원칙에 대해서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미 수차례 언론과 당 회의에서 밝힌 바가 있다. 이 원칙은 지금까지도 변함이 없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