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정권교체 위한 준비 성큼…완결이 아닌 시작”
입력 2017.02.07 (16:45) 수정 2017.02.07 (16:54) 정치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의 국민의당 통합 선언과 관련해 "국민들이 바라는 정권교체를 위해 국민의당 준비가 성큼 다가갔다, 이것은 시작"이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7일(오늘) 국회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어 "이번 통합은 완결이 아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손 의장측과) 실무자간 접촉은 빠른 시일 내에 가시화되도록 할 것"이라며 "국민이 바라는대로, 되는 쪽으로 이야기해갈 것이며, 손 의장 측도 같은 견해를 가지고 있다"고만 답했다.

이외에 실무 논의 책임자와, 논의 기간, 손 의장의 입당 문제에 관해서 박 대표는 모두 즉답을 피했다.

다만, 손 의장이 국민의당에서 당직을 맡는 문제에 대해선 "대선 경선 후보 이상의 더 큰 당직이 있느냐"라며 당직을 맡을 가능성이 낮음을 시사했다.

또 손 의장측 인사의 국민의당 참여와 관련해 "당연히 (그쪽 인사를)배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상승 추세인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의 대선출마여부와 관련해 "황 대행은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지도 상승도 그 정도에서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함께 가리켜 "아무래도 그 분들은 정치적 욕망이나 치열함이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최근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 상승과 관련해선 "그 분들이 (문)재인 산성을 넘을 수 있나, 의구심이 든다"고 했고, 문재인 대표의 이른바 대세론과 관련해선 "탄핵이 인용되면 국민이 불안할 것이고, (불안 해소를 위해) 우리당 후보의 중도적, 합리적인 것을 국민들이 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박지원 “정권교체 위한 준비 성큼…완결이 아닌 시작”
    • 입력 2017-02-07 16:45:38
    • 수정2017-02-07 16:54:45
    정치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의 국민의당 통합 선언과 관련해 "국민들이 바라는 정권교체를 위해 국민의당 준비가 성큼 다가갔다, 이것은 시작"이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7일(오늘) 국회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어 "이번 통합은 완결이 아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손 의장측과) 실무자간 접촉은 빠른 시일 내에 가시화되도록 할 것"이라며 "국민이 바라는대로, 되는 쪽으로 이야기해갈 것이며, 손 의장 측도 같은 견해를 가지고 있다"고만 답했다.

이외에 실무 논의 책임자와, 논의 기간, 손 의장의 입당 문제에 관해서 박 대표는 모두 즉답을 피했다.

다만, 손 의장이 국민의당에서 당직을 맡는 문제에 대해선 "대선 경선 후보 이상의 더 큰 당직이 있느냐"라며 당직을 맡을 가능성이 낮음을 시사했다.

또 손 의장측 인사의 국민의당 참여와 관련해 "당연히 (그쪽 인사를)배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상승 추세인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의 대선출마여부와 관련해 "황 대행은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지도 상승도 그 정도에서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함께 가리켜 "아무래도 그 분들은 정치적 욕망이나 치열함이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최근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 상승과 관련해선 "그 분들이 (문)재인 산성을 넘을 수 있나, 의구심이 든다"고 했고, 문재인 대표의 이른바 대세론과 관련해선 "탄핵이 인용되면 국민이 불안할 것이고, (불안 해소를 위해) 우리당 후보의 중도적, 합리적인 것을 국민들이 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