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걀 ‘한 판 8,400원’ 11일 연속 ↓…최고가에서 천 원 하락
입력 2017.02.07 (17:10) 수정 2017.02.07 (22:21)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달걀 ‘한 판 8,400원’ 11일 연속 ↓…최고가에서 천 원 하락
동영상영역 끝
설이 지나면서 달걀 값이 11일 연속 하락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30개 들이 특란 기준, 달걀 평균 소매가는 8천4백 원까지 떨어졌습니다.

이는 평년에 비해서 여전히 높지만 지난달 12일보다 천 원 이상 하락한 액수입니다.
  • 달걀 ‘한 판 8,400원’ 11일 연속 ↓…최고가에서 천 원 하락
    • 입력 2017.02.07 (17:10)
    • 수정 2017.02.07 (22:21)
    뉴스 5
달걀 ‘한 판 8,400원’ 11일 연속 ↓…최고가에서 천 원 하락
설이 지나면서 달걀 값이 11일 연속 하락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30개 들이 특란 기준, 달걀 평균 소매가는 8천4백 원까지 떨어졌습니다.

이는 평년에 비해서 여전히 높지만 지난달 12일보다 천 원 이상 하락한 액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