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무비자 여행국 남한은 157개, 북한은?
무비자 여행국 남한은 157개, 북한은?
'아튼 캐피털(Arton Capital)'이란 글로벌투자이민 금융자문사가 있습니다. 이 회사는 매년 자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세계 여권 지수(Passport Index)',,,
중국발 ‘몸캠 피싱’ 기승…몸통은 어디에?
중국발 ‘몸캠 피싱’ 기승…몸통은 어디에?
중국발 '몸캠 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몸캠 피싱'은 스마트폰 카메라와 '보이스 피싱'이 결합한 새로운 사이버범죄 중 하나다. 영상 채팅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개성공단 중단 1년…업체 피해는?
입력 2017.02.10 (19:25) | 수정 2017.02.10 (19:4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개성공단 중단 1년…업체 피해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로 개성공단 중단이 발표된 지 꼭 1년이 됐습니다.

하루 아침에 사업을 접어야 했던 입주기업들은 대체공장을 짓는 등 활로를 모색하고 있지만 지난 1년간 손실이 워낙 커 재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8년간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의류 부품 업체.

개성공단과 가까운 고양시에, 그리고 인건비가 비교적 싼 베트남에 새 공장을 가동해 재개를 노리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인건비,물류비가 다 오르니 제품 단가도 올랐고, 주문은 줄었습니다.

연간 100억 원을 넘던 매출은 절반이 됐습니다.

<인터뷰> 이종덕(개성공단 피해 기업 대표) : "가장 힘든 것은 사실 개성공단 하면 저렴한 인건비에 10년 이상 숙련된 근로자들이 있었다는 것이거든요."

또 다른 입주업체, 개성과 가까운 곳에서 사업을 하려고 지난해 초 고양시로 사옥을 옮기고 열흘 만에 공단 중단 결정이 나왔습니다.

<인터뷰> 성현상(개성공단 피애 기업 대표) : "이사 오자마자 이렇게 중단이 되다보니까 그동안 사업 준비해왔던 모든 일들이, 전부 다 포기하게 되고..."

그간 물건 값을 못 받았다고 15개 거래업체로부터 소송을 당했고, 대체공장으로 준비중인 건물은 가압류 상태입니다.

피해는 입주업체들에만 그치지 않습니다.

자재를 공급하는 납품업체에서부터 제품을 받아갈 원청업체에 이르기까지 연쇄적으로 손해를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기중(개성공단 납품업체 대표) : "(입주업체 거래가) 20개 업체 정도 돼요. 3억5천만원 정도 납품을 했고 못받고 있다가, 보험에서 받은 다음에 현재는 1억 5천만 원 정도 (못 받았습니다.)"

입주업체들은 1조 5천억 원 이상의 피해를 주장하며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지만, 통일부는 7800억원 정도의 피해 규모에 대해 충분한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개성공단 중단 1년…업체 피해는?
    • 입력 2017.02.10 (19:25)
    • 수정 2017.02.10 (19:43)
    뉴스 7
개성공단 중단 1년…업체 피해는?
<앵커 멘트>

오늘로 개성공단 중단이 발표된 지 꼭 1년이 됐습니다.

하루 아침에 사업을 접어야 했던 입주기업들은 대체공장을 짓는 등 활로를 모색하고 있지만 지난 1년간 손실이 워낙 커 재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8년간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의류 부품 업체.

개성공단과 가까운 고양시에, 그리고 인건비가 비교적 싼 베트남에 새 공장을 가동해 재개를 노리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인건비,물류비가 다 오르니 제품 단가도 올랐고, 주문은 줄었습니다.

연간 100억 원을 넘던 매출은 절반이 됐습니다.

<인터뷰> 이종덕(개성공단 피해 기업 대표) : "가장 힘든 것은 사실 개성공단 하면 저렴한 인건비에 10년 이상 숙련된 근로자들이 있었다는 것이거든요."

또 다른 입주업체, 개성과 가까운 곳에서 사업을 하려고 지난해 초 고양시로 사옥을 옮기고 열흘 만에 공단 중단 결정이 나왔습니다.

<인터뷰> 성현상(개성공단 피애 기업 대표) : "이사 오자마자 이렇게 중단이 되다보니까 그동안 사업 준비해왔던 모든 일들이, 전부 다 포기하게 되고..."

그간 물건 값을 못 받았다고 15개 거래업체로부터 소송을 당했고, 대체공장으로 준비중인 건물은 가압류 상태입니다.

피해는 입주업체들에만 그치지 않습니다.

자재를 공급하는 납품업체에서부터 제품을 받아갈 원청업체에 이르기까지 연쇄적으로 손해를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기중(개성공단 납품업체 대표) : "(입주업체 거래가) 20개 업체 정도 돼요. 3억5천만원 정도 납품을 했고 못받고 있다가, 보험에서 받은 다음에 현재는 1억 5천만 원 정도 (못 받았습니다.)"

입주업체들은 1조 5천억 원 이상의 피해를 주장하며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지만, 통일부는 7800억원 정도의 피해 규모에 대해 충분한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