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출 회복세 확대…1∼10일 수출 72.8%↑
입력 2017.02.11 (10:18) 수정 2017.02.11 (10:35) 경제
수출 회복세 확대…1∼10일 수출 72.8%↑
회복세를 보이던 수출이 2월 들어 증가 폭을 크게 늘리고 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2월 1∼10일 수출액은 151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2.8% 늘었다.

한국 수출은 지난해 11월 전년 대비 2.5% 늘며 기나긴 마이너스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고 12월엔 6.4%, 지난달에는 4년 만에 두 자릿수인 11.2% 증가율을 보이며 회복세를 확대하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작년에는 2월 초 설날이 있었는데 올해에는 설이 1월에 있어 2월 조업일수가 늘었다"며 "작년 2월 감소 폭이 큰 데 대한 기저효과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엔 2월 들어 10일까지 조업일수가 5.5일이었지만 올해는 8.5일로 사흘이 많다. 조업일수 차이를 고려해 일평균 수출액을 보면 올해 2월 1∼10일 17억7천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11.8% 늘었다.

지난해 2월 1∼10일 수출액은 전년 대비 27.3%나 줄었다.

이 때문에 수출이 완전한 회복세를 보인다고 판단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현재 수출 회복세의 가장 큰 배경은 기저효과이며 특히 반도체, 조선, 자동차 부품, 승용차 등 13대 주력품목의 수출이 2015∼2016년 바닥을 형성했다는 것이다.

한편, 국가별로는 한국 수출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대(對)중국 수출이 85%나 증가했다. 베트남은 68.2%, 유럽연합(EU) 64.6%, 일본 64.2%, 미국 29.3% 증가했다.

올해 1월부터 2월 10일까지 누적 수출액은 554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3.1% 늘었다.

2월 1∼10일 수입액도 140억 달러로 전년보다 53.9% 늘었다.
  • 수출 회복세 확대…1∼10일 수출 72.8%↑
    • 입력 2017.02.11 (10:18)
    • 수정 2017.02.11 (10:35)
    경제
수출 회복세 확대…1∼10일 수출 72.8%↑
회복세를 보이던 수출이 2월 들어 증가 폭을 크게 늘리고 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2월 1∼10일 수출액은 151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2.8% 늘었다.

한국 수출은 지난해 11월 전년 대비 2.5% 늘며 기나긴 마이너스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고 12월엔 6.4%, 지난달에는 4년 만에 두 자릿수인 11.2% 증가율을 보이며 회복세를 확대하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작년에는 2월 초 설날이 있었는데 올해에는 설이 1월에 있어 2월 조업일수가 늘었다"며 "작년 2월 감소 폭이 큰 데 대한 기저효과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엔 2월 들어 10일까지 조업일수가 5.5일이었지만 올해는 8.5일로 사흘이 많다. 조업일수 차이를 고려해 일평균 수출액을 보면 올해 2월 1∼10일 17억7천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11.8% 늘었다.

지난해 2월 1∼10일 수출액은 전년 대비 27.3%나 줄었다.

이 때문에 수출이 완전한 회복세를 보인다고 판단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현재 수출 회복세의 가장 큰 배경은 기저효과이며 특히 반도체, 조선, 자동차 부품, 승용차 등 13대 주력품목의 수출이 2015∼2016년 바닥을 형성했다는 것이다.

한편, 국가별로는 한국 수출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대(對)중국 수출이 85%나 증가했다. 베트남은 68.2%, 유럽연합(EU) 64.6%, 일본 64.2%, 미국 29.3% 증가했다.

올해 1월부터 2월 10일까지 누적 수출액은 554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3.1% 늘었다.

2월 1∼10일 수입액도 140억 달러로 전년보다 53.9% 늘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