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인싫다” 학부모에 혐한문서보낸 日유치원
입력 2017.02.17 (00:29) | 수정 2017.02.17 (00:36) 인터넷 뉴스
“한국인싫다” 학부모에 혐한문서보낸 日유치원
일본 오사카의 한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혐한 발언이 담긴 문서를 배포한 것으로 나타나 물의를 빚고 있다.

오사카시 요도가와구에 위치한 쓰카모토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비뚤어진 사고방식을 가진 재일한국인과 중국인", "한국인과 중국인이 싫다" 등의 표현을 담은 문서를 배포했다.

이 유치원은 앞서 군국주의 시절 일왕의 교육칙어를 원생들에게 외우도록 해 비판을 받았던 곳이다.

유치원을 운영하는 모리토모 학원은 오사카시 인근에 소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이 소학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가 명예교장을 맡고 있는 곳이다.

해당 유치원은 지난해 12월 에도 학부모들에게 "(한국의) 마음을 계속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일본인의 얼굴을 하고 우리나라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쓴 책을 배포하기도 했다.

또 홈페이지에는 "한국, 중국인 등 과거의 불량 보호자"라는 표현을 담은 글을 한때 올렸다가 "한국, 중국인 등"이라고 쓴 부분을 "K국, C국인 등"이라고 바꾸기도 했다.

오사카부는 학부모들의 문제 제기를 접수해 조사를 진행하며 유치원 측에 헤이트스피치 억제법(본국외 출신자에 대한 부당한 차별적 언동의 해소를 향한 대응 추진에 관한 법)상 '차별적 언동'에 해당할 우려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 “한국인싫다” 학부모에 혐한문서보낸 日유치원
    • 입력 2017.02.17 (00:29)
    • 수정 2017.02.17 (00:36)
    인터넷 뉴스
“한국인싫다” 학부모에 혐한문서보낸 日유치원
일본 오사카의 한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혐한 발언이 담긴 문서를 배포한 것으로 나타나 물의를 빚고 있다.

오사카시 요도가와구에 위치한 쓰카모토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비뚤어진 사고방식을 가진 재일한국인과 중국인", "한국인과 중국인이 싫다" 등의 표현을 담은 문서를 배포했다.

이 유치원은 앞서 군국주의 시절 일왕의 교육칙어를 원생들에게 외우도록 해 비판을 받았던 곳이다.

유치원을 운영하는 모리토모 학원은 오사카시 인근에 소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이 소학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가 명예교장을 맡고 있는 곳이다.

해당 유치원은 지난해 12월 에도 학부모들에게 "(한국의) 마음을 계속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일본인의 얼굴을 하고 우리나라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쓴 책을 배포하기도 했다.

또 홈페이지에는 "한국, 중국인 등 과거의 불량 보호자"라는 표현을 담은 글을 한때 올렸다가 "한국, 중국인 등"이라고 쓴 부분을 "K국, C국인 등"이라고 바꾸기도 했다.

오사카부는 학부모들의 문제 제기를 접수해 조사를 진행하며 유치원 측에 헤이트스피치 억제법(본국외 출신자에 대한 부당한 차별적 언동의 해소를 향한 대응 추진에 관한 법)상 '차별적 언동'에 해당할 우려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