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교도 “北, 김정남 시신 화장해달라 요청했다”
입력 2017.02.17 (00:31) 인터넷 뉴스
교도 “北, 김정남 시신 화장해달라 요청했다”
북한이 말레이시아 정부에 피살된 김정남의 시신을 화장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익명을 요청한 말레이시아 정부 관계자는 교도 통신에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이 실시되기 전 북한이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화장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은 당초 그가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살된 13일 실시될 예정이었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이틀 늦은 15일 진행됐다.

이 관계자는 부검이 13일에서 늦춰진 것은 북한 관료들이 시신에 대한 관할권이 자신들에게 있다며 부검을 막으려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정남의 둘째 부인인 이혜경이 남편 시신의 인도를 위해 중국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말레이시아 매체 프리말레이시아투데이는 김정남의 시신을 받을 수 있도록 이혜경이 말레이시아 주재 중국 대사관을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김정남의 본처와 아들 1명은 현재 중국 베이징에, 후처 이혜경과 한솔·솔희 남매는 마카오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 교도 “北, 김정남 시신 화장해달라 요청했다”
    • 입력 2017.02.17 (00:31)
    인터넷 뉴스
교도 “北, 김정남 시신 화장해달라 요청했다”
북한이 말레이시아 정부에 피살된 김정남의 시신을 화장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익명을 요청한 말레이시아 정부 관계자는 교도 통신에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이 실시되기 전 북한이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화장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은 당초 그가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살된 13일 실시될 예정이었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이틀 늦은 15일 진행됐다.

이 관계자는 부검이 13일에서 늦춰진 것은 북한 관료들이 시신에 대한 관할권이 자신들에게 있다며 부검을 막으려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정남의 둘째 부인인 이혜경이 남편 시신의 인도를 위해 중국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말레이시아 매체 프리말레이시아투데이는 김정남의 시신을 받을 수 있도록 이혜경이 말레이시아 주재 중국 대사관을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김정남의 본처와 아들 1명은 현재 중국 베이징에, 후처 이혜경과 한솔·솔희 남매는 마카오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