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입력 2017.02.17 (00:31) | 수정 2017.02.17 (00:35) 인터넷 뉴스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연기가 나 운전기사와 승객 등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오늘(16일) 오후 7시 32분쯤 경기도 성남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면 판교IC 부근을 지나던 고속버스 엔진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 승객들이 대피했다.

버스 운전기사 A 씨는 엔진 주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차를 갓길에 세운 뒤 버스 안에 있던 승객 18명을 대피시켰다. 승객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한 같은 회사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했다.
  •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 입력 2017.02.17 (00:31)
    • 수정 2017.02.17 (00:35)
    인터넷 뉴스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연기가 나 운전기사와 승객 등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오늘(16일) 오후 7시 32분쯤 경기도 성남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면 판교IC 부근을 지나던 고속버스 엔진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 승객들이 대피했다.

버스 운전기사 A 씨는 엔진 주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차를 갓길에 세운 뒤 버스 안에 있던 승객 18명을 대피시켰다. 승객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한 같은 회사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