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훈민정음 해례본이 뭐길래…1조원 가치 있나?
훈민정음 해례본이 뭐길래…1조원 가치 있나?
오는 4월 12일 재보궐 선거에 유일하게 국회의원 선거가 치러지는 곳이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음주운전 수치 살짝 넘었는데 징역형…이유는?
음주운전 수치 살짝 넘었는데 징역형…이유는?
지난해 4월, 서울 서대문구의 한 도로. 경찰이 한 승용차를 멈춰 세웠다. 운전자는 42살 성 모 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입력 2017.02.17 (00:31) | 수정 2017.02.17 (00:35) 인터넷 뉴스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연기가 나 운전기사와 승객 등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오늘(16일) 오후 7시 32분쯤 경기도 성남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면 판교IC 부근을 지나던 고속버스 엔진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 승객들이 대피했다.

버스 운전기사 A 씨는 엔진 주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차를 갓길에 세운 뒤 버스 안에 있던 승객 18명을 대피시켰다. 승객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한 같은 회사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했다.
  •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 입력 2017.02.17 (00:31)
    • 수정 2017.02.17 (00:35)
    인터넷 뉴스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연기가 나 운전기사와 승객 등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오늘(16일) 오후 7시 32분쯤 경기도 성남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면 판교IC 부근을 지나던 고속버스 엔진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 승객들이 대피했다.

버스 운전기사 A 씨는 엔진 주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차를 갓길에 세운 뒤 버스 안에 있던 승객 18명을 대피시켰다. 승객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한 같은 회사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