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종변론 3월로 늦취지나…헌재, 이르면 오늘 결정
최종변론 3월로 늦취지나 …헌재, 이르면 오늘 결정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최종변론을 늦춰달라는 대통령 측 요구를 받아들일지에 대해...
“체포된 리정철은 北공작원 운전기사 역할”
“체포된 리정철은 北공작원 운전기사 역할”
김정남 살해 용의자로 체포된 북한 국적자 리정철이 이번 사건에서 범행 연루자들의 운전기사 역할을 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입력 2017.02.17 (00:31) | 수정 2017.02.17 (00:35) 인터넷 뉴스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연기가 나 운전기사와 승객 등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오늘(16일) 오후 7시 32분쯤 경기도 성남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면 판교IC 부근을 지나던 고속버스 엔진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 승객들이 대피했다.

버스 운전기사 A 씨는 엔진 주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차를 갓길에 세운 뒤 버스 안에 있던 승객 18명을 대피시켰다. 승객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한 같은 회사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했다.
  •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 입력 2017.02.17 (00:31)
    • 수정 2017.02.17 (00:35)
    인터넷 뉴스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연기가 나 운전기사와 승객 등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오늘(16일) 오후 7시 32분쯤 경기도 성남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면 판교IC 부근을 지나던 고속버스 엔진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 승객들이 대피했다.

버스 운전기사 A 씨는 엔진 주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차를 갓길에 세운 뒤 버스 안에 있던 승객 18명을 대피시켰다. 승객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한 같은 회사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