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조현민, 4년 만에 임원…재벌 3세 중 ‘최다 직책’
[단독] 조현민, 4년 만에 임원…재벌 3세 중 ‘최다 직책’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갑질' 의혹.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지고 있다. 일명 '음료 투척' 사건을 시작...
[특파원리포트] “얼마면 되겠니?”…급한 아베,돈 싸들고 평양갈까?
“얼마면 되겠니?”…급한 아베,돈 싸들고 평양갈까?
북중 정상 회담, 남북 정상 회담, 북미 정상 회담 등 한반도, 그리고 북한을 둘러싼 각국의 정상...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입력 2017.02.17 (00:31) | 수정 2017.02.17 (00:35) 인터넷 뉴스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연기가 나 운전기사와 승객 등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오늘(16일) 오후 7시 32분쯤 경기도 성남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면 판교IC 부근을 지나던 고속버스 엔진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 승객들이 대피했다.

버스 운전기사 A 씨는 엔진 주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차를 갓길에 세운 뒤 버스 안에 있던 승객 18명을 대피시켰다. 승객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한 같은 회사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했다.
  •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 입력 2017.02.17 (00:31)
    • 수정 2017.02.17 (00:35)
    인터넷 뉴스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고속버스서 연기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연기가 나 운전기사와 승객 등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오늘(16일) 오후 7시 32분쯤 경기도 성남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면 판교IC 부근을 지나던 고속버스 엔진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 승객들이 대피했다.

버스 운전기사 A 씨는 엔진 주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차를 갓길에 세운 뒤 버스 안에 있던 승객 18명을 대피시켰다. 승객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 도착한 같은 회사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