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국내 뉴스·미디어 검색의 7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는 네이버가 청탁을 받고, 기사 배치를 조작한...
우경화에 맞선 ‘日의 양심’ 아라이 교수 별세
한국 문화재 반환·위안부 연구 ‘일본의 양심’ 아라이 교수의 큰 족적
일본 내 한국 문화재의 반환 운동과 전쟁책임 규명 등에 앞장서서 일본의 양심으로 불렸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민주당, 오늘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 횟수·방식 논의
입력 2017.02.17 (01:18) 인터넷 뉴스
민주당, 오늘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 횟수·방식 논의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당내 대선 경선과 관련해 17일(오늘) 토론분과위원회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서 토론분과위원회는 후보자 토론회 횟수와 방식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3일 열린 당 선관위 전체회의를 마친 뒤 양승조 선관위 부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선관위에서는 (토론을) 가능한 많이, 길게 한다는 원칙"이라며, "토론분과위원회에서 실무적으로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토론회 횟수 등을 두고 후보들 간 신경전도 여전한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측은 후보자 토론회와 관련,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적극적이지 않은 반면,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문 전 대표가 경선 예비후보로 등록한 만큼 후보 검증을 위한 토론회를 더 많이 개최해야 한다고 적극적으로 요구해왔다.
  • 민주당, 오늘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 횟수·방식 논의
    • 입력 2017.02.17 (01:18)
    인터넷 뉴스
민주당, 오늘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 횟수·방식 논의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당내 대선 경선과 관련해 17일(오늘) 토론분과위원회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서 토론분과위원회는 후보자 토론회 횟수와 방식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3일 열린 당 선관위 전체회의를 마친 뒤 양승조 선관위 부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선관위에서는 (토론을) 가능한 많이, 길게 한다는 원칙"이라며, "토론분과위원회에서 실무적으로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토론회 횟수 등을 두고 후보들 간 신경전도 여전한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측은 후보자 토론회와 관련,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적극적이지 않은 반면,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문 전 대표가 경선 예비후보로 등록한 만큼 후보 검증을 위한 토론회를 더 많이 개최해야 한다고 적극적으로 요구해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