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파키스탄 수피 성지서 IS 자폭테러…72명 사망
입력 2017.02.17 (01:20) | 수정 2017.02.17 (03:56) 인터넷 뉴스
파키스탄 수피 성지서 IS 자폭테러…72명 사망
파키스탄에서 이슬람 신비주의 종파인 '수피' 성지에서 현지시간으로 16일 국제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의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최소 72명이 사망하고 250명이 다쳤다.

파키스탄 남부 신드 주 세완에 있는 수피 성지 랄 샤바즈 칼란다르 사원에 한 괴한이 침입해 수류탄을 던지고, 신도들 사이에서 자폭했다.

이날은 수피파에게 성스러운 날로 당시 사원에서는 많은 신자가 저녁 예배를 마치고 다말이라는 수피교 의식을 하느라 모여 있던 중이었다.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IS는 이번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IS는 지난해 11월에도 파키스탄 남부 발루치스탄 주에 있는 수피 성지에서 자폭 테러를 일으켰다. 당시 52명이 숨지고 102명이 다쳤다.

파키스탄군은 테러 직후 해군 헬기와 C-130 공군 수송기까지 동원해 부상자 이송에 나섰다.

파키스탄 군홍보기구(ISPR)의 아시프 가푸르 소장은 "최근 테러는 이웃한 아프가니스탄에 은신한 적대세력의 지령에 따라 이뤄지고 있다"면서 "즉시 보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와즈 샤리프 총리는 "수피 신도들은 파키스탄 건국 이전부터 있었고 파키스탄 독립 투쟁에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이들에 대한 공격은 파키스탄에 대한 직접적 위협"이라고 이번 테러를 비난했다.(끝)



  • 파키스탄 수피 성지서 IS 자폭테러…72명 사망
    • 입력 2017.02.17 (01:20)
    • 수정 2017.02.17 (03:56)
    인터넷 뉴스
파키스탄 수피 성지서 IS 자폭테러…72명 사망
파키스탄에서 이슬람 신비주의 종파인 '수피' 성지에서 현지시간으로 16일 국제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의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최소 72명이 사망하고 250명이 다쳤다.

파키스탄 남부 신드 주 세완에 있는 수피 성지 랄 샤바즈 칼란다르 사원에 한 괴한이 침입해 수류탄을 던지고, 신도들 사이에서 자폭했다.

이날은 수피파에게 성스러운 날로 당시 사원에서는 많은 신자가 저녁 예배를 마치고 다말이라는 수피교 의식을 하느라 모여 있던 중이었다.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IS는 이번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IS는 지난해 11월에도 파키스탄 남부 발루치스탄 주에 있는 수피 성지에서 자폭 테러를 일으켰다. 당시 52명이 숨지고 102명이 다쳤다.

파키스탄군은 테러 직후 해군 헬기와 C-130 공군 수송기까지 동원해 부상자 이송에 나섰다.

파키스탄 군홍보기구(ISPR)의 아시프 가푸르 소장은 "최근 테러는 이웃한 아프가니스탄에 은신한 적대세력의 지령에 따라 이뤄지고 있다"면서 "즉시 보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와즈 샤리프 총리는 "수피 신도들은 파키스탄 건국 이전부터 있었고 파키스탄 독립 투쟁에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이들에 대한 공격은 파키스탄에 대한 직접적 위협"이라고 이번 테러를 비난했다.(끝)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