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요즘 같은 시대에 '짝퉁'에 속을 줄이야..."김 모(44)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기자에게 설마 자신이 '짝퉁'...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알프스서 빙벽 붕괴로 등산객 6명 사망
입력 2017.02.17 (01:20) | 수정 2017.02.17 (01:20) 인터넷 뉴스
이탈리아와 프랑스 알프스에서 빙벽 붕괴 사고가 일어나 등반객 총 6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탈리아 산악구조대는 16일 스위스와 접경한 북부 발 다오스타 주의 산에서 빙벽 붕괴로 4명이 숨졌다.

얼어붙은 폭포를 오르다 빙벽이 갑자기 떨어지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소도시 라 그라브 인근에서도 이날 얼음 덩어리가 등반객을 덮치며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 13일에도 프랑스 휴양도시 알베르빌 인근의 스키 리조트에서 눈사태로 4명이 숨지는 등 알프스 산간 지역에서는 올 겨울 사망 사고가 계속되고 있다.
  • 알프스서 빙벽 붕괴로 등산객 6명 사망
    • 입력 2017.02.17 (01:20)
    • 수정 2017.02.17 (01:20)
    인터넷 뉴스
이탈리아와 프랑스 알프스에서 빙벽 붕괴 사고가 일어나 등반객 총 6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탈리아 산악구조대는 16일 스위스와 접경한 북부 발 다오스타 주의 산에서 빙벽 붕괴로 4명이 숨졌다.

얼어붙은 폭포를 오르다 빙벽이 갑자기 떨어지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소도시 라 그라브 인근에서도 이날 얼음 덩어리가 등반객을 덮치며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 13일에도 프랑스 휴양도시 알베르빌 인근의 스키 리조트에서 눈사태로 4명이 숨지는 등 알프스 산간 지역에서는 올 겨울 사망 사고가 계속되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