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바그다드서 IS자처 폭탄테러 100여명 사상
입력 2017.02.17 (03:38) | 수정 2017.02.17 (03:56) 인터넷 뉴스
바그다드서 IS자처 폭탄테러 100여명 사상
이라크 바그다드 중고차 판매시장에서 현지시간으로 16일 오후 차량을 이용한 폭탄테러가 일어나 최소 47명이 죽고 60여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내무부가 밝혔다.

이날 테러는 지난해 7월 바그다드 상업지역 알카라다에서 벌어진 폭탄 테러(사망자 320여 명) 이후 최대 사상자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동시에 올해 들어서 최악의 인명피해를 낸 테러로 기록됐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인터넷을 통해 시아파가 모인 곳을 겨냥한 테러라고 주장했다.

IS는 근거지인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 지난해 10월 개시된 이라크군의 군사작전에 압박받자 수도 바그다드에서 폭탄테러로 반격해 왔다. 특히 시아파 지역에서 폭탄테러를 벌이면서 종파간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

이날 테러가 난 바그다드 남서부 알바야 지역 역시 시아파가 주로 거주하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14일에도 차량 폭탄테러가 일어나 4명이 숨졌다.
  • 바그다드서 IS자처 폭탄테러 100여명 사상
    • 입력 2017.02.17 (03:38)
    • 수정 2017.02.17 (03:56)
    인터넷 뉴스
바그다드서 IS자처 폭탄테러 100여명 사상
이라크 바그다드 중고차 판매시장에서 현지시간으로 16일 오후 차량을 이용한 폭탄테러가 일어나 최소 47명이 죽고 60여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내무부가 밝혔다.

이날 테러는 지난해 7월 바그다드 상업지역 알카라다에서 벌어진 폭탄 테러(사망자 320여 명) 이후 최대 사상자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동시에 올해 들어서 최악의 인명피해를 낸 테러로 기록됐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인터넷을 통해 시아파가 모인 곳을 겨냥한 테러라고 주장했다.

IS는 근거지인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 지난해 10월 개시된 이라크군의 군사작전에 압박받자 수도 바그다드에서 폭탄테러로 반격해 왔다. 특히 시아파 지역에서 폭탄테러를 벌이면서 종파간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

이날 테러가 난 바그다드 남서부 알바야 지역 역시 시아파가 주로 거주하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14일에도 차량 폭탄테러가 일어나 4명이 숨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