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통신사 할인 알고보니…가맹점의 ‘눈물’
통신사 할인 알고보니…가맹점의 ‘눈물’
통신사 제휴 할인...부담은 가맹점 몫?요즘 '통신사 제휴 할인' 많이 받으실 겁니다. 그런데 이 할인 금액을 누가 부담하는지는...
[사건후] ‘단골손님’서 ‘스토커’로 변한 20대…문자 폭탄에 폭행까지
‘단골손님’서 ‘스토커’로 변한 20대…문자 폭탄에 폭행까지
지난 2013년 7월 A(27)씨는 혼자 술을 마시기 위해 전북 군산의 한 유흥주점을 찾았다. 가게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바그다드서 IS자처 폭탄테러 100여명 사상
입력 2017.02.17 (03:38) | 수정 2017.02.17 (03:56) 인터넷 뉴스
바그다드서 IS자처 폭탄테러 100여명 사상
이라크 바그다드 중고차 판매시장에서 현지시간으로 16일 오후 차량을 이용한 폭탄테러가 일어나 최소 47명이 죽고 60여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내무부가 밝혔다.

이날 테러는 지난해 7월 바그다드 상업지역 알카라다에서 벌어진 폭탄 테러(사망자 320여 명) 이후 최대 사상자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동시에 올해 들어서 최악의 인명피해를 낸 테러로 기록됐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인터넷을 통해 시아파가 모인 곳을 겨냥한 테러라고 주장했다.

IS는 근거지인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 지난해 10월 개시된 이라크군의 군사작전에 압박받자 수도 바그다드에서 폭탄테러로 반격해 왔다. 특히 시아파 지역에서 폭탄테러를 벌이면서 종파간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

이날 테러가 난 바그다드 남서부 알바야 지역 역시 시아파가 주로 거주하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14일에도 차량 폭탄테러가 일어나 4명이 숨졌다.
  • 바그다드서 IS자처 폭탄테러 100여명 사상
    • 입력 2017.02.17 (03:38)
    • 수정 2017.02.17 (03:56)
    인터넷 뉴스
바그다드서 IS자처 폭탄테러 100여명 사상
이라크 바그다드 중고차 판매시장에서 현지시간으로 16일 오후 차량을 이용한 폭탄테러가 일어나 최소 47명이 죽고 60여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내무부가 밝혔다.

이날 테러는 지난해 7월 바그다드 상업지역 알카라다에서 벌어진 폭탄 테러(사망자 320여 명) 이후 최대 사상자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동시에 올해 들어서 최악의 인명피해를 낸 테러로 기록됐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인터넷을 통해 시아파가 모인 곳을 겨냥한 테러라고 주장했다.

IS는 근거지인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 지난해 10월 개시된 이라크군의 군사작전에 압박받자 수도 바그다드에서 폭탄테러로 반격해 왔다. 특히 시아파 지역에서 폭탄테러를 벌이면서 종파간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

이날 테러가 난 바그다드 남서부 알바야 지역 역시 시아파가 주로 거주하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14일에도 차량 폭탄테러가 일어나 4명이 숨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