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사일을 꽝꽝 생산하라”…北 탄도미사일 고도화에 세계가 우려
“미사일 꽝꽝 생산하라”…北 탄도미사일 고도화에 세계 우려
한반도 방어를 책임지는 미군 수뇌부 3명이 동시에 방한해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강력한...
24일(내일) 중부 최고 200mm 폭우…피해 우려
내일 중부 최고 200mm 폭우…피해 우려
24일(내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중부지방에 집중호우가 예상된다.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지방은 50~150mm, 지역에서 따라서는 최고 200mm...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프랑스, 자살폭탄테러 모의한 18세 대학생 체포
입력 2017.02.17 (03:39) | 수정 2017.02.17 (03:57) 인터넷 뉴스
프랑스, 자살폭탄테러 모의한 18세 대학생 체포
프랑스의 18세 대학생이 군인과 경찰, 민간인 등을 상대로 한 무차별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당국에 전격 체포됐다.

프랑스 당국은 폭탄 테러 등을 모의한 혐의로 '이스마엘'이라는 이름의 18세 청년을 지난 현지 시간으로 14일 아침 프랑스 북부도시 릴에서 검거했다.

이 청년은 프랑스 내에서 테러를 저지르기 위해 무기류와 폭발물을 구입하려고 했으나 운송수단 등의 문제로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는 빌뇌브에 위치한 릴1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하는 대학생으로 이슬람교도이며, 평소 릴 남부의 한 이슬람 회당에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프랑스 국내정보국(DGSI) 등이 참여한 초기 심문에서 군인과 경찰관, 민간인들을 상대로 한 테러를 저지르려고 계획했으며 자살 폭탄 테러도 감행할 생각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돼 시리아 출신의 한 남성과도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당국은 이스마엘이 부모와 함께 사는 집에서 컴퓨터와 휴대 전화 등을 압수해 공범이 존재 여부와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가 배후에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 프랑스, 자살폭탄테러 모의한 18세 대학생 체포
    • 입력 2017.02.17 (03:39)
    • 수정 2017.02.17 (03:57)
    인터넷 뉴스
프랑스, 자살폭탄테러 모의한 18세 대학생 체포
프랑스의 18세 대학생이 군인과 경찰, 민간인 등을 상대로 한 무차별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당국에 전격 체포됐다.

프랑스 당국은 폭탄 테러 등을 모의한 혐의로 '이스마엘'이라는 이름의 18세 청년을 지난 현지 시간으로 14일 아침 프랑스 북부도시 릴에서 검거했다.

이 청년은 프랑스 내에서 테러를 저지르기 위해 무기류와 폭발물을 구입하려고 했으나 운송수단 등의 문제로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는 빌뇌브에 위치한 릴1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하는 대학생으로 이슬람교도이며, 평소 릴 남부의 한 이슬람 회당에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프랑스 국내정보국(DGSI) 등이 참여한 초기 심문에서 군인과 경찰관, 민간인들을 상대로 한 테러를 저지르려고 계획했으며 자살 폭탄 테러도 감행할 생각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돼 시리아 출신의 한 남성과도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당국은 이스마엘이 부모와 함께 사는 집에서 컴퓨터와 휴대 전화 등을 압수해 공범이 존재 여부와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가 배후에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