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지난 2015년 1월 중순 전남 여수시의 모 커피숍. A(56·여)씨는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B(55·여)씨를 만났다. A 씨는 B 씨에게 자신을 18년간 판사로 근무했고...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부산에서 의류 매장을 운영하는 A씨는 매장에서 재고가 자꾸 없어지는 점을 알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폐쇄회로(CCTV)를 돌려봤다.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민자 없는 날’ 맞아 미국 전역서 동맹 휴업·등교 거부
입력 2017.02.17 (04:24) | 수정 2017.02.17 (04:28) 인터넷 뉴스
‘이민자 없는 날’ 맞아 미국 전역서 동맹 휴업·등교 거부
현지 시간으로 16일 '이민자 없는 날'을 맞이해 미국 전역에서 이민자들이 일제히 가게 문을 닫고 학교 수업을 포기했다.

워싱턴DC,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텍사스 주 오스틴을 비롯한 미국 주요 도시의 이민자 자영업자들이 이날 하루 동맹 휴업을 하고 학생들은 학교에 가지 않았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력한 반 이민 정책의 표적이 된 멕시코계를 비롯한 히스패닉 이민자들이 동맹 휴업을 주도했다.

이들은 이민세관단속국(ICE)의 불법체류자 기습 단속과 추방을 포함해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멕시코 국경 장벽 설치, 이슬람권 7개 나라 국민의 미국 입국 잠정 중단 행정 명령, '불체자 보호도시'(피난처 도시) 연방 자금 지원 중단 등 이민자를 옥죄는 각종 정책에 항의하는 뜻에서 '이민자 없는 날' 동맹 휴업에 자발적으로 나섰다.

동맹 휴업은 상점문을 닫고 일터에 나가지 않음으로써 이민자들의 미국 사회에 끼치는 경제·사회적 영향을 극대화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라 라사협의회' 의장인 하넷 무르기나는 "의사부터 접시닦이까지 이민자들은 미국 일상생활의 필수"라고 트위터에서 강조했다. 라 라사(La Raza)는 멕시코계 미국인을 뜻한다. 무르기나 의장은 이날 식당 문을 닫은 스페인 출신 셰프 호세 안드레스를 높게 평가하기도 했다.

안드레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자 비하 발언에 실망해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입점 계획을 철회했다가 1천만 달러의 손해배상 소송을 당해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 ‘이민자 없는 날’ 맞아 미국 전역서 동맹 휴업·등교 거부
    • 입력 2017.02.17 (04:24)
    • 수정 2017.02.17 (04:28)
    인터넷 뉴스
‘이민자 없는 날’ 맞아 미국 전역서 동맹 휴업·등교 거부
현지 시간으로 16일 '이민자 없는 날'을 맞이해 미국 전역에서 이민자들이 일제히 가게 문을 닫고 학교 수업을 포기했다.

워싱턴DC,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텍사스 주 오스틴을 비롯한 미국 주요 도시의 이민자 자영업자들이 이날 하루 동맹 휴업을 하고 학생들은 학교에 가지 않았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력한 반 이민 정책의 표적이 된 멕시코계를 비롯한 히스패닉 이민자들이 동맹 휴업을 주도했다.

이들은 이민세관단속국(ICE)의 불법체류자 기습 단속과 추방을 포함해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멕시코 국경 장벽 설치, 이슬람권 7개 나라 국민의 미국 입국 잠정 중단 행정 명령, '불체자 보호도시'(피난처 도시) 연방 자금 지원 중단 등 이민자를 옥죄는 각종 정책에 항의하는 뜻에서 '이민자 없는 날' 동맹 휴업에 자발적으로 나섰다.

동맹 휴업은 상점문을 닫고 일터에 나가지 않음으로써 이민자들의 미국 사회에 끼치는 경제·사회적 영향을 극대화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라 라사협의회' 의장인 하넷 무르기나는 "의사부터 접시닦이까지 이민자들은 미국 일상생활의 필수"라고 트위터에서 강조했다. 라 라사(La Raza)는 멕시코계 미국인을 뜻한다. 무르기나 의장은 이날 식당 문을 닫은 스페인 출신 셰프 호세 안드레스를 높게 평가하기도 했다.

안드레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자 비하 발언에 실망해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입점 계획을 철회했다가 1천만 달러의 손해배상 소송을 당해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