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햄버거병’ 유사 증세에 ‘덜 익은 패티’…제보 잇따라
‘햄버거병’ 유사 증세에 ‘덜 익은 패티’…제보 잇따라
지난해 9월, 4살 시은이(가명)가 집 근처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를 먹었다. 2~3시간 뒤부터...
[취재후] “지붕 색깔만 바꿔도 시원”… ‘쿨 루프’ 10문 10답
“지붕 색깔만 바꿔도 시원”… ‘쿨 루프’ 10문 10답
이른 더위의 기세가 무섭다. 그런데 지붕 색깔만 바꿔도 전기도 아끼고, 더위도 피할 수 있다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플린 러시아 제재해제 논의안했다면 내가 지시”
입력 2017.02.17 (04:24) | 수정 2017.02.17 (04:27) 인터넷 뉴스
트럼프 “플린 러시아 제재해제 논의안했다면 내가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 시간으로 16일 부적절한 '러시아 내통' 의혹에 휘말려 낙마한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회의(NSC)보좌관에 대해 "그가 어떤 잘못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옳은 잃은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지난달 대통령 취임 전 플린이 세르게이 키슬략 주미대사와 수차례 접촉하는 과정에서 '대 러시아 제재 해제' 등을 논의한 데 대해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플린을 경질한 것에는 "문제는, 그가 우리의 부통령에게 이를 적절히 말하지 않은데 이어 기억나지 않았다고 말했던 것"이라고 밝혀, '거짓 보고'가 경질 원인임을 분명히 했다.

특히 그는 자신이 플린에게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제재 해제 논의를 "지시하지는 않았지만, 만약 그가 논의하지 않았다면 내가 지시했을 것"이라며 제제 해제 논의 자체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음을 강조했다.
  • 트럼프 “플린 러시아 제재해제 논의안했다면 내가 지시”
    • 입력 2017.02.17 (04:24)
    • 수정 2017.02.17 (04:27)
    인터넷 뉴스
트럼프 “플린 러시아 제재해제 논의안했다면 내가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 시간으로 16일 부적절한 '러시아 내통' 의혹에 휘말려 낙마한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회의(NSC)보좌관에 대해 "그가 어떤 잘못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옳은 잃은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지난달 대통령 취임 전 플린이 세르게이 키슬략 주미대사와 수차례 접촉하는 과정에서 '대 러시아 제재 해제' 등을 논의한 데 대해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플린을 경질한 것에는 "문제는, 그가 우리의 부통령에게 이를 적절히 말하지 않은데 이어 기억나지 않았다고 말했던 것"이라고 밝혀, '거짓 보고'가 경질 원인임을 분명히 했다.

특히 그는 자신이 플린에게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제재 해제 논의를 "지시하지는 않았지만, 만약 그가 논의하지 않았다면 내가 지시했을 것"이라며 제제 해제 논의 자체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음을 강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