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요즘 같은 시대에 '짝퉁'에 속을 줄이야..."김 모(44)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기자에게 설마 자신이 '짝퉁'...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법무부에 美정보기관 정보유출 수사 지시
입력 2017.02.17 (04:49) | 수정 2017.02.17 (04:49) 인터넷 뉴스
트럼프, 법무부에 美정보기관 정보유출 수사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낙마로 귀결된 미 정보기관들의 정보유출 의혹에 대한 법무부의 수사를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정보유출은 형사 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외부로 유출된 정보의 출처를 "정보기관 사람들"이라고 지목해, 앞으로 사법당국의 정보기관을 상대로 한 유출자 색출 수사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트럼프 대퉁령은 "우리는 정보유출을 아주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여러 정보기관의 책임자들과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유착 논란 끝에 퇴진한 플린 전 보좌관과 세르게이 키슬략 주미 러시아대사간 통화내용이 정보기관을 통해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흘러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린의 낙마에 대해서도 "진짜 기삿거리는 왜 워싱턴에서 이렇게 많은 불법적 유출들이 있는가이다"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외국 정상과 나눈 전화 통화내용이 외부에 유출된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 트럼프, 법무부에 美정보기관 정보유출 수사 지시
    • 입력 2017.02.17 (04:49)
    • 수정 2017.02.17 (04:49)
    인터넷 뉴스
트럼프, 법무부에 美정보기관 정보유출 수사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낙마로 귀결된 미 정보기관들의 정보유출 의혹에 대한 법무부의 수사를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정보유출은 형사 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외부로 유출된 정보의 출처를 "정보기관 사람들"이라고 지목해, 앞으로 사법당국의 정보기관을 상대로 한 유출자 색출 수사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트럼프 대퉁령은 "우리는 정보유출을 아주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여러 정보기관의 책임자들과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유착 논란 끝에 퇴진한 플린 전 보좌관과 세르게이 키슬략 주미 러시아대사간 통화내용이 정보기관을 통해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흘러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린의 낙마에 대해서도 "진짜 기삿거리는 왜 워싱턴에서 이렇게 많은 불법적 유출들이 있는가이다"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외국 정상과 나눈 전화 통화내용이 외부에 유출된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