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요즘 같은 시대에 '짝퉁'에 속을 줄이야..."김 모(44)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기자에게 설마 자신이 '짝퉁'...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니 언론 “여성 용의자는 나이트클럽 호스티스”
입력 2017.02.17 (05:57) | 수정 2017.02.17 (07:13) 인터넷 뉴스
인니 언론 “여성 용의자는 나이트클럽 호스티스”
김정남 살해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의 여성이 말레이시아 시내 나이트클럽에서 호스티스로 일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인도네시아 온라인 매체 쿰푸란 보도에 따르면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이 '시티 아이샤'라는 이름의 이 인도네시아 여성이 일하는 나이트클럽에서 그녀에게 접근해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행동을 도와주면 100달러를 주겠다고 제안했다.

아이샤는 그 돈이 필요했던 까닭에 제안을 받아들였고 김정남이 누구인지 몰랐다고 한다. 이 여성은 다른 용의자들을 알지 못했고, 그들이 코미디 리얼리티 TV 쇼의 제작진이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인도네시아 세랑 출신인 아이샤는 이혼녀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가사보조인으로 일하다가 지금은 헤어진 남편과 함께 지난 2013년에 말레이시아로 들어왔고 지금은 이혼 후 아들과 따로 살고 있다고 쿰푸란은 전했다.

아이샤와 베트남 여권을 소지한 채 체포된 여성 용의자 모두 경찰에 "장난"인줄 알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말레이시아 보안당국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용의자로 지목된 2명의 여성과 도주중인 4명의 남성은 청부암살자들로서 범행을 공모하기 이전에는 서로 알지 못했던 사이라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이들 다수는 모두 쿠알라룸푸르에 살고 있었고, 비밀 요원의 한 접선책으로부터 이번 일을 의뢰받고 작전을 설명받았다고 말했다.
  • 인니 언론 “여성 용의자는 나이트클럽 호스티스”
    • 입력 2017.02.17 (05:57)
    • 수정 2017.02.17 (07:13)
    인터넷 뉴스
인니 언론 “여성 용의자는 나이트클럽 호스티스”
김정남 살해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의 여성이 말레이시아 시내 나이트클럽에서 호스티스로 일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인도네시아 온라인 매체 쿰푸란 보도에 따르면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이 '시티 아이샤'라는 이름의 이 인도네시아 여성이 일하는 나이트클럽에서 그녀에게 접근해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행동을 도와주면 100달러를 주겠다고 제안했다.

아이샤는 그 돈이 필요했던 까닭에 제안을 받아들였고 김정남이 누구인지 몰랐다고 한다. 이 여성은 다른 용의자들을 알지 못했고, 그들이 코미디 리얼리티 TV 쇼의 제작진이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인도네시아 세랑 출신인 아이샤는 이혼녀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가사보조인으로 일하다가 지금은 헤어진 남편과 함께 지난 2013년에 말레이시아로 들어왔고 지금은 이혼 후 아들과 따로 살고 있다고 쿰푸란은 전했다.

아이샤와 베트남 여권을 소지한 채 체포된 여성 용의자 모두 경찰에 "장난"인줄 알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말레이시아 보안당국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용의자로 지목된 2명의 여성과 도주중인 4명의 남성은 청부암살자들로서 범행을 공모하기 이전에는 서로 알지 못했던 사이라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이들 다수는 모두 쿠알라룸푸르에 살고 있었고, 비밀 요원의 한 접선책으로부터 이번 일을 의뢰받고 작전을 설명받았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