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오늘이(13일) 중국에선 난징대학살 80주년입니다. 곳곳에서 대대적인 추모...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北 백두혈통 일가족, 신변 위협 느껴 탈북
입력 2017.02.17 (06:11) | 수정 2017.02.17 (07:5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北 백두혈통 일가족, 신변 위협 느껴 탈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피살된 김정남의 친척이자 최측근으로, 중국에서 김정남을 보호해 왔던 한 인사와 가족들이 한국행을 준비중입니다.

김일성 일가를 지칭하는 이른바 백두혈통에 속하는 이들 일가족은 김정은의 공포통치로 신변의 위협을 느껴 망명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정남 피살 사흘 전인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 평양에서 온 일가족이 도착했습니다.

김일성 일가를 뜻하는 백두혈통을 가진 50대 김 모 씨와 김 씨의 아내, 아들, 딸 등 네 사람입니다.

김 씨는 김정남 김정은과 5촌 이내의 가까운 친척입니다.

이른바 로열 패밀리인 김 씨는 중국에서 김정남과 그의 가족들의 생활을 돌보며, 북한과 중국을 자유롭게 드나들었습니다.

김 씨는 김정은이 집권 뒤 측근들을 무자비하게 처형한 데 이어 얼마 전부터 김정남에게도 위해를 가할 수 있다는 이상 기류가 감지돼 한국행을 결심하고, 평양의 가족들을 베이징으로 데리고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 가족을 보호하고 있는 조력자는 김 씨가 김정남이 피살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 한 발만 늦었으면, 큰일 날 뻔 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전했습니다.

김 씨 가족들은 현재 제3국에서 한국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 입니다.
  • [단독] 北 백두혈통 일가족, 신변 위협 느껴 탈북
    • 입력 2017.02.17 (06:11)
    • 수정 2017.02.17 (07:50)
    뉴스광장 1부
[단독] 北 백두혈통 일가족, 신변 위협 느껴 탈북
<앵커 멘트>

피살된 김정남의 친척이자 최측근으로, 중국에서 김정남을 보호해 왔던 한 인사와 가족들이 한국행을 준비중입니다.

김일성 일가를 지칭하는 이른바 백두혈통에 속하는 이들 일가족은 김정은의 공포통치로 신변의 위협을 느껴 망명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정남 피살 사흘 전인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 평양에서 온 일가족이 도착했습니다.

김일성 일가를 뜻하는 백두혈통을 가진 50대 김 모 씨와 김 씨의 아내, 아들, 딸 등 네 사람입니다.

김 씨는 김정남 김정은과 5촌 이내의 가까운 친척입니다.

이른바 로열 패밀리인 김 씨는 중국에서 김정남과 그의 가족들의 생활을 돌보며, 북한과 중국을 자유롭게 드나들었습니다.

김 씨는 김정은이 집권 뒤 측근들을 무자비하게 처형한 데 이어 얼마 전부터 김정남에게도 위해를 가할 수 있다는 이상 기류가 감지돼 한국행을 결심하고, 평양의 가족들을 베이징으로 데리고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 가족을 보호하고 있는 조력자는 김 씨가 김정남이 피살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 한 발만 늦었으면, 큰일 날 뻔 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전했습니다.

김 씨 가족들은 현재 제3국에서 한국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 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