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지난 2015년 1월 중순 전남 여수시의 모 커피숍. A(56·여)씨는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B(55·여)씨를 만났다. A 씨는 B 씨에게 자신을 18년간 판사로 근무했고...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부산에서 의류 매장을 운영하는 A씨는 매장에서 재고가 자꾸 없어지는 점을 알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폐쇄회로(CCTV)를 돌려봤다.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선출…“기득권 정치 종식할 것”
입력 2017.02.17 (06:24) | 수정 2017.02.17 (07:16) 인터넷 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선출…“기득권 정치 종식할 것”
정의당 심상정(58) 상임공동대표가 16일 당의 대통령 선거 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심 대표는 지난 11일부터 엿새 동안 온라인·ARS(자동응답서비스)·현장·우편투표를 통해 진행된 당원 총투표에서 총 1만239표 중 8천209표(80.17%)를 득표, 1천926표(19.16%)를 얻은 강상구(46) 교육연수단 집행위원회 위원장을 누르고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

심 대표는 선출 직후 "3만 당원과 함께 천만촛불의 기대와 염원을 실현하는 대선을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60년 묵은 기득권 정치를 종식하고 친(親) 노동 개혁정부를 수립하는데 저의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1978년 서울대 사범대 역사교육과에 입학해 서울대 최초로 총여학생회를 만드는 등 학생 운동에 매진했고 이후 서울노동운동연합(서노련) 결성을 주도하고 전국금속노동조합 사무처장을 역임하는 등 노동 운동에 투신했다.

정치권에는 지난 2004년 당시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1번으로 17대 국회에 입성했다. 2007년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섰지만, 권영길 후보에 패배했다.

심 대표는 이후 노회찬 의원 등과 함께 민주노동당을 탈당해 2008년 진보신당을 창당해 대표를 지냈고 2011년에는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과 함께 통합진보당을 창당해 공동대표직을 맡았지만, 분당 사태를 맞는 등 진보정당 이합집산의 역사를 온몸으로 겪었다.

심 대표는 17일 오전 성남 모란공원과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연이어 참배하고 수락연설을 하는 등 당 대선 후보로서의 공식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선출…“기득권 정치 종식할 것”
    • 입력 2017.02.17 (06:24)
    • 수정 2017.02.17 (07:16)
    인터넷 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선출…“기득권 정치 종식할 것”
정의당 심상정(58) 상임공동대표가 16일 당의 대통령 선거 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심 대표는 지난 11일부터 엿새 동안 온라인·ARS(자동응답서비스)·현장·우편투표를 통해 진행된 당원 총투표에서 총 1만239표 중 8천209표(80.17%)를 득표, 1천926표(19.16%)를 얻은 강상구(46) 교육연수단 집행위원회 위원장을 누르고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

심 대표는 선출 직후 "3만 당원과 함께 천만촛불의 기대와 염원을 실현하는 대선을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60년 묵은 기득권 정치를 종식하고 친(親) 노동 개혁정부를 수립하는데 저의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1978년 서울대 사범대 역사교육과에 입학해 서울대 최초로 총여학생회를 만드는 등 학생 운동에 매진했고 이후 서울노동운동연합(서노련) 결성을 주도하고 전국금속노동조합 사무처장을 역임하는 등 노동 운동에 투신했다.

정치권에는 지난 2004년 당시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1번으로 17대 국회에 입성했다. 2007년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섰지만, 권영길 후보에 패배했다.

심 대표는 이후 노회찬 의원 등과 함께 민주노동당을 탈당해 2008년 진보신당을 창당해 대표를 지냈고 2011년에는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과 함께 통합진보당을 창당해 공동대표직을 맡았지만, 분당 사태를 맞는 등 진보정당 이합집산의 역사를 온몸으로 겪었다.

심 대표는 17일 오전 성남 모란공원과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연이어 참배하고 수락연설을 하는 등 당 대선 후보로서의 공식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