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北 도발, 국제사회 강력 대응 직면 할 것”
입력 2017.02.17 (06:28) | 수정 2017.02.17 (07:5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北 도발, 국제사회 강력 대응 직면 할 것”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독일에서 열리고 있는 G20 외교장관회의에서 한미일 세 나라 외교장관이 회담을 갖고, 북한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북한의 추가 도발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며,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독일 본에서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세 장관은 공동 성명을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행위가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인터뷰> 윤병세(외교부 장관) : "안보리 결의들을 완전히 이행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촉구하고 추가 도발이 있을 때에는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점을 밝히고 있습니다."

또 북한과 국경을 접한 국가들이 북한의 자제를 촉구했다고 밝혀, 중국과 러시아 역시 북한의 도발을 비판하는 입장임을 시사했습니다.

더불어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조만간 미국 워싱턴에서 모여, 구체적인 대북 공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 두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이 확고히 유지되고 있음을 재확인했습니다.

두 장관은 또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해 논의했으며,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 기시다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하고, 소녀상 문제 등 양국 간 외교 갈등 타개 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독일 본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北 도발, 국제사회 강력 대응 직면 할 것”
    • 입력 2017.02.17 (06:28)
    • 수정 2017.02.17 (07:50)
    뉴스광장 1부
“北 도발, 국제사회 강력 대응 직면 할 것”
<앵커 멘트>

독일에서 열리고 있는 G20 외교장관회의에서 한미일 세 나라 외교장관이 회담을 갖고, 북한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북한의 추가 도발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며,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독일 본에서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세 장관은 공동 성명을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행위가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인터뷰> 윤병세(외교부 장관) : "안보리 결의들을 완전히 이행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촉구하고 추가 도발이 있을 때에는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점을 밝히고 있습니다."

또 북한과 국경을 접한 국가들이 북한의 자제를 촉구했다고 밝혀, 중국과 러시아 역시 북한의 도발을 비판하는 입장임을 시사했습니다.

더불어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조만간 미국 워싱턴에서 모여, 구체적인 대북 공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 두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이 확고히 유지되고 있음을 재확인했습니다.

두 장관은 또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해 논의했으며,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 기시다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하고, 소녀상 문제 등 양국 간 외교 갈등 타개 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독일 본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