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랜저 털다 발견한 벤츠 열쇠…그의 선택은
그랜저 털다 발견한 벤츠 열쇠…그의 선택은
지난 7일 새벽 4시쯤. 울산 남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을 두리번거리며 배회하던 사람의 모습이 CCTV에 잡혔다. 강모(40)씨였다.그는 차 안에 있던...
“북한, 수소탄 원료 생산 능력 보유”…미국, 북한과 만나야
“북한, 수소탄 원료 생산 능력 보유”…미국, 북한과 만나야
"제네바 합의(1994년 북한과 미국이 각각 핵사찰 허용과 경수로 제공을 약속한 기본 합의문)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홍준표 항소심 무죄…“대선 거론은 성급”
입력 2017.02.17 (06:38) | 수정 2017.02.17 (07:2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홍준표 항소심 무죄…“대선 거론은 성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 바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던 홍준표 경남지사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범 보수진영에 유력 대선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출마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잇따랐지만 홍 지사는 일단 즉답을 피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죄 판결을 받은 홍준표 경남지사는 차분한 모습으로 법정을 나와 간단히 소회를 밝혔습니다.

<녹취> 홍준표(경남지사) : "맑은 눈으로 재판부에서 판단을 해 줘서 정말 고맙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는 성완종 전 회장의 지시를 받고 홍 지사에게 불법 정치자금 1억 원을 대신 전달했다는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의 진술이 합리적 의심 없이 믿을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홍 지사는 담담했던 법원 앞에서와 달리 국회가 있는 여의도에 와선 친박계를 거칠게 성토했습니다.

<녹취> 홍준표(경남지사) : "성완종 사건의 본질은 일부 친박들의 대선 자금 문제입니다. 수사하지 않고 희석시키기 위해서 내 사건을 만들고..."

그러면서도 보수 진영의 본산인 자유한국당을 쉽게 떠나기는 어렵다며 당원권 정지를 풀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대선 도전에 대해선 일단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홍준표(경남지사) : "대선 문제를 지금 거론한다는 것은 저는 좀 성급하지 않나 그렇게 생각합니다."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공개적으로 홍 지사에 대한 구애에 나섰고,당 지도부도 당원권 정지를 풀어줄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홍준표 항소심 무죄…“대선 거론은 성급”
    • 입력 2017.02.17 (06:38)
    • 수정 2017.02.17 (07:23)
    뉴스광장 1부
홍준표 항소심 무죄…“대선 거론은 성급”
<앵커 멘트>

이른 바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던 홍준표 경남지사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범 보수진영에 유력 대선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출마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잇따랐지만 홍 지사는 일단 즉답을 피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죄 판결을 받은 홍준표 경남지사는 차분한 모습으로 법정을 나와 간단히 소회를 밝혔습니다.

<녹취> 홍준표(경남지사) : "맑은 눈으로 재판부에서 판단을 해 줘서 정말 고맙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는 성완종 전 회장의 지시를 받고 홍 지사에게 불법 정치자금 1억 원을 대신 전달했다는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의 진술이 합리적 의심 없이 믿을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홍 지사는 담담했던 법원 앞에서와 달리 국회가 있는 여의도에 와선 친박계를 거칠게 성토했습니다.

<녹취> 홍준표(경남지사) : "성완종 사건의 본질은 일부 친박들의 대선 자금 문제입니다. 수사하지 않고 희석시키기 위해서 내 사건을 만들고..."

그러면서도 보수 진영의 본산인 자유한국당을 쉽게 떠나기는 어렵다며 당원권 정지를 풀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대선 도전에 대해선 일단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홍준표(경남지사) : "대선 문제를 지금 거론한다는 것은 저는 좀 성급하지 않나 그렇게 생각합니다."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공개적으로 홍 지사에 대한 구애에 나섰고,당 지도부도 당원권 정지를 풀어줄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