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베를린영화제 참관기] ‘영희’ 김민희를 향한 엇갈린 시선
[베를린 참관기] ‘영희’ 김민희를 향한 엇갈린 시선
배우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의...
[대선] ③ 혁명가를 꿈꿨던 소년, 역전승은 가능할 것인가…안희정 편
혁명가 꿈꿨던 소년, 역전승 가능할까?…안희정 편
KBS 영상자료를 토대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세 번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곳곳 균열…해빙기 붕괴 사고 주의
입력 2017.02.17 (06:58) | 수정 2017.02.17 (07:2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곳곳 균열…해빙기 붕괴 사고 주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전국 대부분의 낮 기온이 10도를 넘을 정도로 봄이 성큼 다가오고 있는데요, 이런 해빙기가 되면 주의할 게 건물이나 옹벽의 붕괴사고입니다.

해빙기 안전 사고에 노출된 위험천만한 시설들을 김기화 기자가 전문가와 함께 점검해봤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주택가.

빌라 뒤편의 옹벽이 바깥쪽으로 심하게 기울었습니다.

곳곳에 금이 간 부분을 시멘트로 임시 땜질해놨지만, 균열이 점점 심해지고 있습니다.

<녹취> 이윤섭(주민) : "엄청 불안하죠. 사고 나면 이 집이 밑에 빌라가 아주 쑥대밭이 되는 거죠."

붕괴 위험에 노출된 옹벽은 이곳뿐만이 아닙니다.

이 옹벽의 경우 저 위쪽부터 이 아래쪽까지 전부 다 이렇게 금이 가 있는 상태고요.

특히 바깥 부분은 제가 조금만 흔들어도 당장 뜯겨 나올 정도로 심하게 약화돼 있습니다.

이번엔 한 교회의 부속건물입니다.

건물을 떠받치는 철근 지지대가 심하게 녹슨 채 방치돼 있고 곳곳에서 부식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녹취> 전문가 : "(나무가)다 부식이 돼서 푸석푸석 이렇게 되죠."

지은 지 48년 된 이 상가건물은 곳곳에 시멘트가 떨어져 나갈 정도여서 D등급 판정을 받았지만, 영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녹취> 건물 입주 상인 : "불안해도 먹고 살아야 하니까 어쩔 수 없는 거예요. 세입자들은 이게 생활터전인데."

긴급 보수나 사용제한이 필요한 이런 건물들은 특히 한겨울 수분이 얼어 늘어났던 흙 속 부피가 날이 풀리면서 9% 정도 줄어들어 붕괴 위험이 커지게 됩니다.

해빙기 사고에 취약한 건물과 경사지는 전국에 천7백여 곳.

지난 10년간 68건의 해빙기 안전사고가 일어나 모두 1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곳곳 균열…해빙기 붕괴 사고 주의
    • 입력 2017.02.17 (06:58)
    • 수정 2017.02.17 (07:24)
    뉴스광장 1부
곳곳 균열…해빙기 붕괴 사고 주의
<앵커 멘트>

오늘 전국 대부분의 낮 기온이 10도를 넘을 정도로 봄이 성큼 다가오고 있는데요, 이런 해빙기가 되면 주의할 게 건물이나 옹벽의 붕괴사고입니다.

해빙기 안전 사고에 노출된 위험천만한 시설들을 김기화 기자가 전문가와 함께 점검해봤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주택가.

빌라 뒤편의 옹벽이 바깥쪽으로 심하게 기울었습니다.

곳곳에 금이 간 부분을 시멘트로 임시 땜질해놨지만, 균열이 점점 심해지고 있습니다.

<녹취> 이윤섭(주민) : "엄청 불안하죠. 사고 나면 이 집이 밑에 빌라가 아주 쑥대밭이 되는 거죠."

붕괴 위험에 노출된 옹벽은 이곳뿐만이 아닙니다.

이 옹벽의 경우 저 위쪽부터 이 아래쪽까지 전부 다 이렇게 금이 가 있는 상태고요.

특히 바깥 부분은 제가 조금만 흔들어도 당장 뜯겨 나올 정도로 심하게 약화돼 있습니다.

이번엔 한 교회의 부속건물입니다.

건물을 떠받치는 철근 지지대가 심하게 녹슨 채 방치돼 있고 곳곳에서 부식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녹취> 전문가 : "(나무가)다 부식이 돼서 푸석푸석 이렇게 되죠."

지은 지 48년 된 이 상가건물은 곳곳에 시멘트가 떨어져 나갈 정도여서 D등급 판정을 받았지만, 영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녹취> 건물 입주 상인 : "불안해도 먹고 살아야 하니까 어쩔 수 없는 거예요. 세입자들은 이게 생활터전인데."

긴급 보수나 사용제한이 필요한 이런 건물들은 특히 한겨울 수분이 얼어 늘어났던 흙 속 부피가 날이 풀리면서 9% 정도 줄어들어 붕괴 위험이 커지게 됩니다.

해빙기 사고에 취약한 건물과 경사지는 전국에 천7백여 곳.

지난 10년간 68건의 해빙기 안전사고가 일어나 모두 1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