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엑소 ‘파워’ 두바이 분수쇼 출격…수천 명 팬 몰려
[영상] 두바이 흔든 엑소 ‘파워’…분수쇼에 K팝 첫 출격
한국의 아이돌 그룹 엑소의 노래가 세계적인 두바이 분수쇼에 등장했습니다. 현장에는 중동 한류 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신고 못 할줄 알고”…동창 돈 40억 강탈
입력 2017.02.17 (07:03) | 수정 2017.02.17 (07:2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신고 못 할줄 알고”…동창 돈 40억 강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등학교 동창을 가두고 흉기로 위협해 수십억 원의 현금을 빼앗은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친구가 도박으로 번 돈이라 신고하지 못할 걸로 생각하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차장으로 여행용 가방 여러 개를 끌고 나오는 두 남성, 경비원이 뭐냐고 묻자 '방송용 장비'라며 손사래까지 칩니다.

이들은 가방을 차 트렁크에 싣고 떠납니다.

가방 안에 든 건 5만원 권 현금, 가방 하나에 현금 10억 원 정도가 들어 있었습니다.

지난달 9일 유 모 씨등 3명은 고등학교 동창생 A씨 집에서 이렇게 현금 50억원을 챙겨 달아났습니다.

유 씨 등은 A 씨가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해 큰 돈을 벌었다는 얘길 듣고 A 씨를 아파트로 유인해 현금 보관 장소를 알아냈습니다.

유씨와 A씨는 한때 아파트 구입자금까지 빌려줄 만큼 가까운 사이였지만 유 씨가 도박으로 2억원 가량의 빚을 지자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인터뷰> 윤철희(광수대 광역2계 팀장) : "(피해자가)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해 번 돈이기 때문에 신고를 하지 못할 것이라 생각하고 완전 범죄를 꿈꾸고 범행을 하게 된 것입니다"

유 씨 등은 해외로 도피했다 미처 챙겨가지 못한 돈을 챙기러 입국했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유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현금 12억원도 압수했습니다.

경찰은 이 돈이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해 얻은 수익으로 확인되면 전액 국고로 환수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신고 못 할줄 알고”…동창 돈 40억 강탈
    • 입력 2017.02.17 (07:03)
    • 수정 2017.02.17 (07:25)
    뉴스광장 1부
“신고 못 할줄 알고”…동창 돈 40억 강탈
<앵커 멘트>

고등학교 동창을 가두고 흉기로 위협해 수십억 원의 현금을 빼앗은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친구가 도박으로 번 돈이라 신고하지 못할 걸로 생각하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차장으로 여행용 가방 여러 개를 끌고 나오는 두 남성, 경비원이 뭐냐고 묻자 '방송용 장비'라며 손사래까지 칩니다.

이들은 가방을 차 트렁크에 싣고 떠납니다.

가방 안에 든 건 5만원 권 현금, 가방 하나에 현금 10억 원 정도가 들어 있었습니다.

지난달 9일 유 모 씨등 3명은 고등학교 동창생 A씨 집에서 이렇게 현금 50억원을 챙겨 달아났습니다.

유 씨 등은 A 씨가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해 큰 돈을 벌었다는 얘길 듣고 A 씨를 아파트로 유인해 현금 보관 장소를 알아냈습니다.

유씨와 A씨는 한때 아파트 구입자금까지 빌려줄 만큼 가까운 사이였지만 유 씨가 도박으로 2억원 가량의 빚을 지자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인터뷰> 윤철희(광수대 광역2계 팀장) : "(피해자가)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해 번 돈이기 때문에 신고를 하지 못할 것이라 생각하고 완전 범죄를 꿈꾸고 범행을 하게 된 것입니다"

유 씨 등은 해외로 도피했다 미처 챙겨가지 못한 돈을 챙기러 입국했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유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현금 12억원도 압수했습니다.

경찰은 이 돈이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해 얻은 수익으로 확인되면 전액 국고로 환수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