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엑소 ‘파워’ 두바이 분수쇼 출격…수천 명 팬 몰려
[영상] 두바이 흔든 엑소 ‘파워’…분수쇼에 K팝 첫 출격
한국의 아이돌 그룹 엑소의 노래가 세계적인 두바이 분수쇼에 등장했습니다. 현장에는 중동 한류 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디지털 광장] 미래의 교통수단?…‘자전거 모노레일’
입력 2017.02.17 (07:05) | 수정 2017.02.17 (07:2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디지털 광장] 미래의 교통수단?…‘자전거 모노레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양쪽 레일에 대롱대롱 매달린 캡슐 형태의 기차 두 대!

탑승객들은 바람 같은 속도로 길이 200여 미터 레일을 돌며 흥미진진한 경주를 펼칩니다.

독특한 모양의 이 놀이기구는 뉴질랜드의 한 신생기업이 미래형 교통수단으로 개발한 자전거 모노레일 '쉬입'입니다.

현재 뉴질랜드 북섬 '로토투아'의 한 놀이공원에서 설치돼 이용객 누구나 체험할 수 있는데요.

화석연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고 사람이 직접 페달을 밟아 움직이는 원리로 마찰력과 공기저항을 줄여서 최대 시속 50㎞까지 안전하게 달릴 수 있다고 합니다.

지금은 놀이기구로 시험 운영되고 있지만, 언젠간 우리의 대중교통으로 자리 잡을 날이 올 것 같네요.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 이었습니다.
  • [디지털 광장] 미래의 교통수단?…‘자전거 모노레일’
    • 입력 2017.02.17 (07:05)
    • 수정 2017.02.17 (07:25)
    뉴스광장 1부
[디지털 광장] 미래의 교통수단?…‘자전거 모노레일’
양쪽 레일에 대롱대롱 매달린 캡슐 형태의 기차 두 대!

탑승객들은 바람 같은 속도로 길이 200여 미터 레일을 돌며 흥미진진한 경주를 펼칩니다.

독특한 모양의 이 놀이기구는 뉴질랜드의 한 신생기업이 미래형 교통수단으로 개발한 자전거 모노레일 '쉬입'입니다.

현재 뉴질랜드 북섬 '로토투아'의 한 놀이공원에서 설치돼 이용객 누구나 체험할 수 있는데요.

화석연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고 사람이 직접 페달을 밟아 움직이는 원리로 마찰력과 공기저항을 줄여서 최대 시속 50㎞까지 안전하게 달릴 수 있다고 합니다.

지금은 놀이기구로 시험 운영되고 있지만, 언젠간 우리의 대중교통으로 자리 잡을 날이 올 것 같네요.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 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