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北 백두혈통 일가족 신변 위협 느껴 탈북
입력 2017.02.17 (07:19) | 수정 2017.02.17 (08:1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北 백두혈통 일가족 신변 위협 느껴 탈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피살된 김정남의 친척이자 최측근으로, 중국에서 김정남을 보호해 왔던 한 인사와 가족들이 한국행을 준비중입니다.

김일성 일가를 지칭하는 이른바 백두혈통에 속하는 이들 일가족은 김정은의 공포통치로 신변의 위협을 느껴 망명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정남 피살 사흘 전인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 평양에서 온 일가족이 도착했습니다.

김일성 일가를 뜻하는 백두혈통을 가진 50대 김 모 씨와 김 씨의 아내, 아들, 딸 등 네 사람입니다.

김 씨는 김정남 김정은과 5촌 이내의 가까운 친척입니다.

이른바 로열 패밀리인 김 씨는 중국에서 김정남과 그의 가족들의 생활을 돌보며, 북한과 중국을 자유롭게 드나들었습니다.

김 씨는 김정은이 집권 뒤 측근들을 무자비하게 처형한 데 이어 얼마 전부터 김정남에게도 위해를 가할 수 있다는 이상 기류가 감지돼 한국행을 결심하고, 평양의 가족들을 베이징으로 데리고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 가족을 보호하고 있는 조력자는 김 씨가 김정남이 피살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 한 발만 늦었으면, 큰일 날 뻔 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전했습니다.

김 씨 가족들은 현재 제3국에서 한국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단독] 北 백두혈통 일가족 신변 위협 느껴 탈북
    • 입력 2017.02.17 (07:19)
    • 수정 2017.02.17 (08:14)
    뉴스광장
[단독] 北 백두혈통 일가족 신변 위협 느껴 탈북
<앵커 멘트>

피살된 김정남의 친척이자 최측근으로, 중국에서 김정남을 보호해 왔던 한 인사와 가족들이 한국행을 준비중입니다.

김일성 일가를 지칭하는 이른바 백두혈통에 속하는 이들 일가족은 김정은의 공포통치로 신변의 위협을 느껴 망명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정남 피살 사흘 전인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 평양에서 온 일가족이 도착했습니다.

김일성 일가를 뜻하는 백두혈통을 가진 50대 김 모 씨와 김 씨의 아내, 아들, 딸 등 네 사람입니다.

김 씨는 김정남 김정은과 5촌 이내의 가까운 친척입니다.

이른바 로열 패밀리인 김 씨는 중국에서 김정남과 그의 가족들의 생활을 돌보며, 북한과 중국을 자유롭게 드나들었습니다.

김 씨는 김정은이 집권 뒤 측근들을 무자비하게 처형한 데 이어 얼마 전부터 김정남에게도 위해를 가할 수 있다는 이상 기류가 감지돼 한국행을 결심하고, 평양의 가족들을 베이징으로 데리고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 가족을 보호하고 있는 조력자는 김 씨가 김정남이 피살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 한 발만 늦었으면, 큰일 날 뻔 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전했습니다.

김 씨 가족들은 현재 제3국에서 한국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