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지난 2015년 1월 중순 전남 여수시의 모 커피숍. A(56·여)씨는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B(55·여)씨를 만났다. A 씨는 B 씨에게 자신을 18년간 판사로 근무했고...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부산에서 의류 매장을 운영하는 A씨는 매장에서 재고가 자꾸 없어지는 점을 알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폐쇄회로(CCTV)를 돌려봤다.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리영호 해임 뒤 처형”…최룡해 자취 감춰
입력 2017.02.17 (07:25) | 수정 2017.02.17 (08:1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리영호 해임 뒤 처형”…최룡해 자취 감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정은의 핵심 측근 중 제일 먼저 해임됐던 리영호 전 총참모장이 혁명화 교육 중에 처형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총참모장 해임 후 혁명화 교육 기간에 한 발언이 문제가 됐다고 합니다.

이 와중에 최룡해가 또 공식 석상에서 자취를 감췄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일성 100회 생일 기념 대규모 열병식, 당시 북한군 총참모장이자 정치국 상무위원이었던 리영호는 김정은 앞에서 직접 열병식 보고를 할 정도로 핵심 중의 핵심이었습니다.

<녹취> 리영호(전 북한군 총참모장/2002년) : "김일성 대원수님 탄생 100돌 경축 열병식을 시작하겠습니다. 총참모장, 조선인민군 차수 리영호."

그러나 불과 석 달 뒤, 전격 해임됐습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 "리영호 동지를 신병관계로 모든 직무에서 해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후 혁명화 교육에 들어간 리영호는 교육을 마치지 못하고 끝내 처형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교육 도중 사석에서 한 발언이 문제가 돼 보위사령부로 끌려가 처형당했습니다.

<인터뷰> 고영환(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 : "'정치국 상무위원까지 하시는 분이 왜 이런 데 와서 공부를 하십니까?' '나도 이런 거 왜 하는지 모르겠어.' 이 말이 치명타가 돼서 총살해버리라고..."

때문에 최근 권력 남용 혐의로 국가보위상에서 해임 돼 혁명화 조치를 받고 있는 김원홍도 안심하기 어렵다는 지적입니다.

이런 와중에 혁명화 교육을 3번이나 받고 복권됐던 최룡해가 김정일 75회 생일 보고대회와 금수산 궁전 참배 등 중요행사에 잇따라 불참해 또 의혹을 낳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단독] “리영호 해임 뒤 처형”…최룡해 자취 감춰
    • 입력 2017.02.17 (07:25)
    • 수정 2017.02.17 (08:14)
    뉴스광장
[단독] “리영호 해임 뒤 처형”…최룡해 자취 감춰
<앵커 멘트>

김정은의 핵심 측근 중 제일 먼저 해임됐던 리영호 전 총참모장이 혁명화 교육 중에 처형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총참모장 해임 후 혁명화 교육 기간에 한 발언이 문제가 됐다고 합니다.

이 와중에 최룡해가 또 공식 석상에서 자취를 감췄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일성 100회 생일 기념 대규모 열병식, 당시 북한군 총참모장이자 정치국 상무위원이었던 리영호는 김정은 앞에서 직접 열병식 보고를 할 정도로 핵심 중의 핵심이었습니다.

<녹취> 리영호(전 북한군 총참모장/2002년) : "김일성 대원수님 탄생 100돌 경축 열병식을 시작하겠습니다. 총참모장, 조선인민군 차수 리영호."

그러나 불과 석 달 뒤, 전격 해임됐습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 "리영호 동지를 신병관계로 모든 직무에서 해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후 혁명화 교육에 들어간 리영호는 교육을 마치지 못하고 끝내 처형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교육 도중 사석에서 한 발언이 문제가 돼 보위사령부로 끌려가 처형당했습니다.

<인터뷰> 고영환(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 : "'정치국 상무위원까지 하시는 분이 왜 이런 데 와서 공부를 하십니까?' '나도 이런 거 왜 하는지 모르겠어.' 이 말이 치명타가 돼서 총살해버리라고..."

때문에 최근 권력 남용 혐의로 국가보위상에서 해임 돼 혁명화 조치를 받고 있는 김원홍도 안심하기 어렵다는 지적입니다.

이런 와중에 혁명화 교육을 3번이나 받고 복권됐던 최룡해가 김정일 75회 생일 보고대회와 금수산 궁전 참배 등 중요행사에 잇따라 불참해 또 의혹을 낳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